아스트로, 서울 이어 열도도 홀렸다…4만 관객 열광시킨 日 콘서트 성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5 10:04

이세빈 기자
사진=판타지오 제공

사진=판타지오 제공

그룹 아스트로가 일본 4만 관객을 열광시키는 에너지를 선보였다.
 
아스트로는 지난 3일과 4일 양일간 일본 마쿠하리 멧세 국제전시장에서 일본 단독 콘서트 ‘더 써드아스트로드 투 재팬 [스타게이저]’(The 3rd ASTROAD to JAPAN [STARGAZER])를 개최했다.
 
지난달 서울 콘서트를 성료한 아스트로는 청량한 에너지로 열도를 물들였다. 일찌감치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아스트로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보인 팬들은 본 공연에서 더욱 큰 응원을 보냈다.
 
정규 2집 타이틀곡 ‘원’(ONE)으로 콘서트의 포문을 연 아스트로는 개인 인사와 함께 “콘서트로 일본에 오는 건 거의 4년 만이다. 이번 공연의 주제는 별을 보는 천문학자다. VCR 영상을 영화처럼 준비했는데 잘 봤는지 궁금하다”고 언급하며 관객과 소통하는 공연을 만들어갔다.
 
아스트로의 라이브와 퍼포먼스는 국경과 언어를 뛰어넘는 감동을 선사했다. ‘내 이름을 부를 때’, ‘니가 불어와’, ‘붙잡았어야 해’ 등 대표곡 릴레이는 물론, 일본 드라마 OST로 큰 인기를 얻은 ‘올 굿’(ALL GOOD) 무대를 펼치며 다채로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멤버들의 솔로곡부터 유닛 그룹 문빈&산하와 진진&라키의 무대까지 공개한 아스트로는 ‘캔디 슈가 팝’(Candy Sugar Pop), ‘애프터 미드나잇’(After Midnight)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청량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또한 뜨거운 앙코르 요청에 다시 무대에 오른 아스트로는 관객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가 마지막까지 콘서트의 열기를 이어갔다.
 
오랜만에 만난 일본 팬들을 위해 아스트로는 일본어로 인사를 건네는 등 맞춤형 소통을 펼쳤다. 차은우는 “비 오는 날에도 아스트로의 콘서트를 찾아와줘서 감사하다. 여러분의 모습을 몰래 먼저 봤는데 귀엽고 벅찼다”며 팬 사랑을 드러내는가 하면, 진진은 “큰 공연장을 채워준 것을 보고 감동받았다. 우리를 여기에서 단독 콘서트를 할 수 있는 가수로 만들어줘서 감사하다. 많이 좋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과 일본에서 단독 콘서트를 성료한 아스트로는 활발한 활동으로 글로벌 팬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