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日 4만 관객 사로잡은 '글로벌 청량' 에너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5 10:10

김진석 기자
아스트로

아스트로

아스트로(차은우·문빈·MJ·진진·라키·윤산하)가 일본 관객을 열광시키는 에너지를 폭발시켰다.

 
아스트로는 3일과 4일 일본 마쿠하리 멧세 국제전시장에서 일본 단독 콘서트 '더 써드 아스트로 투 재팬 '스타게이저'(The 3rd ASTROAD to JAPAN 'STARGAZER')'를 개최하고 4만여 명의 팬들과 만났다.
 
지난달 서울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아스트로는 일본에서도 청량한 에너지로 열도를 물들였다. 일찌감치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아스트로를 향해 뜨거운 반응을 보인 팬들은 본 공연에서 더욱 큰 응원을 보냈다.
 
정규 2집 타이틀곡 '원(ONE)'을 시작으로 콘서트의 포문을 연 아스트로는 개인 인사와 함께 "안녕. 오랜만이다. 보고 싶었다"는 메시지를 수많은 팬들에게 전했다. 이어 "콘서트로 일본에 오는 건 거의 4년 만이다. 이번 공연의 주제는 별을 보는 '천문학자'다. VCR 영상을 영화처럼 준비했는데 잘 보셨는지 궁금하다"고 언급하며 시작부터 관객과 소통하는 공연을 만들어갔다.
 
무엇보다 아스트로의 라이브와 퍼포먼스가 국경과 언어를 뛰어넘는 감동을 선사했다. 글로벌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내 이름을 부를 때' '니가 불어와(Crazy Sexy Cool)' '붙잡았어야 해' 등 아스트로의 대표곡 릴레이는 물론 일본 드라마 O.S.T로도 큰 인기를 얻은 '올 굿(ALL GOOD)' 무대까지 선보이며 다채로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오랜 시간 아스트로와 만남을 기다려온 팬들에게 넘치는 에너지로 뜨거운 공연을 이어가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매료시켰다.
 
멤버들의 솔로곡부터 유닛 문빈·산하와 진진·라키의 무대, 윤산하가 함께 한 차은우의 솔로 무대까지 공개한 아스트로는 '캔디 슈가 팝(Candy Sugar Pop)' '애프터 미드나이트(After Midnight)'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청량한 에너지를 마음껏 발산했다. 뜨거운 앙코르 요청에 다시 한번 무대에 등장한 아스트로는 관객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가 마지막까지 콘서트의 열기를 이어나갔다. 앞서 차은우가 "팬분들이 좋아해주시는 게 최고의 무대"라고 밝힌 것처럼 아스트로는 팬들과 함께 더욱 찬란한 무대를 선보였다.
 
오랜만에 만난 일본 팬들을 위해 아스트로는 일본어로 인사를 건네는 등 '글로벌 청량돌'이라는 명성에 맞는 맞춤형 소통을 펼쳤다. 문빈은 "이렇게 많은 팬분들 앞에서 공연할 수 있어서 좋다. 감사하고 사랑한다"라고 인사했고 라키는 "열심히 준비한 공연이다. 박수를 잘 쳐주셔서 감사하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차은우는 "비 오는 날에도 아스트로의 콘서트를 찾아와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의 모습을 몰래 먼저 봤는데 귀엽고 벅찼다"라며 섬세한 팬 사랑을 드러냈다. 진진은 "큰 공연장을 채워주신 모습을 보고 감동받았다. 저희를 여기서 단독 콘서트를 할 수 있는 가수로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많이 좋아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윤산하 역시 "정말 감사하다"라며 장문의 소감을 전해 감동과 웃음을 모두 잡으며 공연을 마무리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