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못 속여' 이동국 딸 재아, 무릎 부상 후 테니스 선수로 복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5 10:39

이지수 기자
채널A '피는 못 속여'에 출연하는 이동국 딸 재아.

채널A '피는 못 속여'에 출연하는 이동국 딸 재아.

 
이동국 딸 재아가 부상과 재활의 아픔을 딛고 코트에 전격 복귀한다.
 
6일(월) 밤 9시 10분 방송하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22회에서는 반년 만에 테니스 코트에 복귀해 라이벌과 연습경기를 진행하며 고군분투하는 재아의 트라우마 극복기가 그려진다.
 
이날 재아는 무릎 재활 이후, 처음으로 아카데미 동기들과의 단체 훈련을 위해 코트장으로 향한다. 차 안에서 재아는 “재활할 땐 조바심 들까 봐 대진표와 랭킹을 안 봤다”고 고백하고, 이동국은 “재활은 시간과의 싸움이다. 때가 되면 코트 안에 있을 것”이라고 다독인다. 이윽고 훈련장에 도착한 재아는 부상 전 함께 훈련해온 테니스 동료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뒤, 밴드 훈련부터 시작해 훈련 강도를 높여간다.
 
재아는 설렘이 가득한 마음으로 훈련에 임하며 좋은 ‘볼 컨트롤’을 보여 코치의 칭찬을 받는다. 하지만 부상 걱정으로 인해 힘껏 달려가 볼을 받아내지 못하고 자꾸만 멈칫거린다. 반면 동료들은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재아를 긴장케 한다. 이에 이동국은 “재아는 6개월이란 시간이 없어진 거니까…”라며 안타까워한다. 뒤이어 재아와 동료들은 2:2 오픈게임을 진행하며 보다 리얼한 훈련에 돌입한다.  
 
오픈게임 훈련에서 재아는 플레이가 마음대로 되지 않자 속상해한다. 급기야 “어떻게 이렇게 치냐”며 자책을 한다. 훈련 후에도 재아는 “(부상 전으로)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고 털어놔 이동국을 먹먹하게 만든다.
 
오픈게임으로 예열한 재아는 자신의 복식 파트너이자 단식 라이벌인 실력파 주니어 선수 이하음 양과 연습경기를 한다. 아시아 주니어 랭킹 1위 출신’ 재아와 14세 이하 ‘주니어 국대’ 하음이의 빅매치에 동료들도 자리를 뜨지 않고 관람한다. 경기 중 재아는 마침내 부상 트라우마 극복의 신호탄을 쏘아올린다. 재아의 경기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테니스 레전드’ 이형택은 “전혀 조급할 필요 없다”며 재아에게 딱 맞는 조언을 건넨다.
 
제작진은 “재아가 반년 만에 코트에 복귀해 연습 경기를 치르며 현재 상태를 체크한다. 재아는 부상의 아픔을 온전히 극복하지 못해 답답해하면서도, 계속해서 멘탈을 다잡으며 집중해 ‘재활 왕’ 이동국의 딸다운 면모를 보인다. 경기 결과보다 중요한 재아의 부상 극복 과정과, 이를 지켜보는 아빠 이동국의 응원과 사랑이 따뜻한 웃음과 감동을 안길 것”이라고 밝혔다.
 
재아의 코트 복귀 모습과 김정민X루미코의 아들이자 ‘축구 에이스 골키퍼’ 태양이의 경기, 봉중근 아들이자 ‘야구 꿈나무’ 재민이의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출전 모습을 담은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는 6일(월)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