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여정’ 오늘(5일) 최종회…아카데미 시상식 후일담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5 11:53

이세빈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배우 윤여정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었던 ‘뜻밖의 여정’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5일 방송되는 tvN ‘뜻밖의 여정’ 최종회에서는 뜻밖의 인연들과의 에피소드로 가득했던 윤여정의 로스앤젤레스 여정이 마무리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윤여정은 아카데미 시상식 후일담을 털어놓는다. 윤여정은 아카데미 시상식의 마무리로 숙소에서 지인들과 라면을 함께하며 시상식장에서 만난 올리비아 콜맨, 트로이 커처 등 할리우드 배우들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뜻밖의 여정’을 통해 자신과 함께 한 인연들을 소중하게 여기는 모습을 보여준 윤여정은 최종회에서도 특별한 손님들과의 마지막 파티로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아들의 친구이자 리포터와 배우로 처음 만났던 에릭남부터 파친코 총괄프로듀서, 작품 속 스태프로 만나 남다른 인연을 쌓아온 지인까지 특별한 인연들의 이야기와 그들의 시선에서 본 윤여정의 또 다른 모습도 공개된다.
 
‘뜻밖의 여정’ 제작진은 “윤여정의 아카데미 시상식 일정을 동행하고자 기획했던 ‘뜻밖의 여정’은 예상치 못했던 윤여정의 지인들이 함께해 주었기에 더욱 특별해졌고, 진짜 윤여정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윤여정과 이서진이 직접 전하는 아카데미 비하인드 스토리는 물론 모든 인연을 소중히 여기는 윤여정이 지인들과 함께하는 마지막 여정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뜻밖의 여정’ 최종회는 이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