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못 속여' 김정민-루미코, 골키퍼 아들 위해 '마법의 성장 가루' 제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6 09:20

이지수 기자
채널A '피는 못 속여' 방송 장면.

채널A '피는 못 속여' 방송 장면.

 
김정민X루미코 부부가 축구 선수 아들을 위해 특별 서포트에 나서는 일상을 공개한다.
 
6일(오늘) 밤 9시 10분 방송하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22회에서는 ‘축구 명문’ 안동중학교에서 골키퍼로 맹활약 중인 김정민X루미코 부부의 큰 아들 태양이(16세)의 키 성장 프로젝트와 경기 활약상이 펼쳐진다.
 
이날 루미코는 태양이를 위한 ‘마법의 성장 가루’(?) 제조에 돌입한다. 골키퍼에게 중요한 키를 성장시키기 위한 특별 건강식을 손수 만드는 것. 우선 메인 재료인 ‘멸치’를 볶아낸 루미코는 남편에게 이를 건넨 뒤, ‘멸치 똥 따기’ 특명을 내린다. 김정민은 “이걸 하면 시간이 잘 간다”며 아들을 위한 소일거리에 즐거워하는 ‘팔불출’ 면모를 드러낸다.
 
이후 지극 정성으로 빻아낸 멸치 가루에 콩 가루를 조합한 루미코는 이 가루를 활용하는 방법을 알려줘 모두를 놀라게 한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김민경은 “진짜 전문가네”라며 감탄을 연발하고, 이형택 역시 “우리 미나에게 해줘야겠다”며 눈을 반짝인다.  
 
잠시 후 루미코는 ‘마법의 성장 가루’를 안고 태양이의 학교가 있는 안동으로 출발한다. 무려 3시간 40분이나 걸리는 장거리 운전에도 루미코는 “아들을 만나러 가니 설렌다”며 행복해한다. 안동중학교에 도착한 루미코는 한참 연습 중인 아들 태양이를 애정 어린 눈빛으로 지켜본다.
 
훈련을 마친 태양이는 엄마의 모습에 반가워하면서도 ‘매너손’을 가동하는 등 살짝 거리를 둔다. 이를 본 김정민은 “아들이 중3이 되면서 엄마와의 접촉 같은 걸 불편해하는 것 같다”며 웃는다. 잠시 후 태양이네 축구팀 선수들은 저녁 식사를 하며, 고등학교 팀과 있을 연습 경기 준비에 들어간다. 이때 루미코는 태양이의 축구팀 동료들을 모아 스포츠 테이핑을 해주며 ‘일일 팀 닥터’로 맹활약한다. 태양이는 엄마의 정성스런 서포트에 보답하려는 듯, “무실점이 목표다”라는 각오를 드러낸다.
 
실제로 태양이는 아빠를 닮은 ‘꿀성대’(?)로 경기 지휘에 나서는 등 리더십을 보인다. 하지만 경기 초반부터 선제골을 허용해 위기 상황이 닥친다. 과연 태양이가 위기를 극복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태양이가 전국소년체육대회 출전을 앞두고 중요한 연습 경기를 치르며 실력을 다진다. 에이스 골키퍼이자 팀의 부주장인 태양이의 ‘슈퍼 DNA’ 활약상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들을 위해 특별식을 제조하는 것은 물론, 일일 팀 닥터까지 해주는 루미코의 서포트와, 팔불출 아빠 김정민의 응원이 따뜻한 웃음과 유용한 정보를 선사할 것이니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태양이의 축구 활약상과, 무릎 부상을 딛고 테니스 코트에 복귀한 이동국 딸 재아의 훈련 모습, 봉중근 아들 재민이의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출전 모습을 만날 수 있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는 6일(오늘)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