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똥별' 윤종훈, 김윤혜 고백에 화답 심쿵 로맨스 장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6 10:20

황소영 기자
'별똥별' 윤종훈

'별똥별' 윤종훈

'별똥별' 윤종훈이 로맨스를 입고 더 완벽해졌다.

 
tvN 금토극 '별똥별'에서 유니콘급 매니저 강유성 역으로 활약 중인 윤종훈이 바라보는 눈빛 하나, 움직이는 행동 하나에 설렘을 자극하는 모습들로 김윤혜의 마음을 물들이고 있다. 지난 3일과 4일 방송된 13, 14회에는 호영(김윤혜)의 고백에 화답하며 스타포스 사내 커플의 기분 좋은 시작을 알린 윤종훈, 시청자들의 무한 응원과 사랑을 받은 사수 커플 윤종훈의 로맨스 장인 면모가 담긴 Best 장면을 꼽아봤다.
 
◆ 유성의 애착 후배 호영
 
유성은 자신을 향해 매일 반짝이는 눈빛을 내보이는 호영을 귀여워하며 웃음을 짓고, 일에 몰두하며 열정적일 때엔 머리를 쓰다듬어주는 등 싹싹한 호영에 애정을 쏟는 선배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특히 매니저와 경호원 사이일 때도, 사수와 후배 매니저 사이일 때도 유독 호영을 다정하게 대하는 모습은 드라마 팬들로 하여금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 여기까지는 일 지금부터는,
 
유성은 자신에게 고백한 뒤 의식적으로 도망 다니는 호영에게 시덕(이승협)의 대본을 핑계로 호영을 불러세웠다. 자기에게 들어온 대본은 절대 넘기는 법이 없던 유성이지만 호영과 대화를 하기 위해 대본까지 넘겨주는 성의까지 보였다. 그리고 일적인 이야기를 마치고 난 뒤에는 여느 때처럼 다정한 표정을 짓고는 "그동안 미안해. 네 고백, 바로 대답할 만큼 아직 내 마음을 모르겠어. 나도 내 마음 잘 들여다보고 늦지 않게 대답할게. 그러니까 도망 다니지 마, 속상하게"라고 특유의 따뜻한 목소리로 답하며 로맨스 감성을 자극했다.
 
◆ 늦지 않게 전한 대답 "나도 너 좋아해"
 
태성(김영대)과 의견 대립을 겪고 힘든 시간을 보내던 유성에게 기댈 수 있는 나무가 되어준 호영. 그리고 절대 귀엽다고 다른 사람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지 않았던 유성은 마침내 호영을 향한 자신의 진짜 마음을 알게 되었고, 진중한 목소리로 호영의 고백에 늦지 않게 화답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설레게 했다. 특히 호영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며 "미안. 내가 먼저 말했어야 했는데, 나도 너 좋아해"라고 말하며 한 품에 안아주는 장면은 이제 막 사랑이 싹튼 두 사람을 풋풋하게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이렇게 김윤혜와 본격적으로 시작된 러브라인으로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 윤종훈은 특유의 부드러운 인상과 다정한 눈빛으로 마음을 녹이는 동시에 몰입도 높은 연기력과 극을 밝히는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별똥별'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