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신부와 꿀뚝뚝 결혼식 공개 "사랑으로 살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6 11:05

이지수 기자
 
돈스파이크

돈스파이크

 
작곡가 겸 DJ 돈스파이크(김민수)가 사랑으로 살아가겠다며 결혼 소감을 밝혔다.  
 
 
돈스파이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이 자리에 서 있기까지 저희를 낳아 사랑으로 키워주신 양가 부모님과 일가 친지 여러분 그리고 먼 길을 마다 않고 귀한 시간을 내시어 자리를 빛내주신 하객 한 분 한 분 마음 속 깊이 머리 숙여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라며 "저희 부부 앞으로 누구보다 열심히 사랑으로 함께 살아가겠다"라고 밝혔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4일 서울 모처에서 6세 연하의 일반인과 결혼했다. 배우 이덕화가 주례, 아나운서 강다솜과 개그맨 윤정수가 사회를 맡았다. 축가는 김조한, 김범수, 멜로망스가 불렀다.
 
 
앞서 그는 지난달 13일 "부족한 저를 이해해 주고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이끌어주는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다. 남은 인생을 둘이 아닌 하나 되어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보려 한다"며 "저의 아내가 될 분은 성실히 자기 일을 하는 비연예인"이라고 결혼을 발표한 바 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