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다섯번째 천만영화 보유할까… ‘범죄도시2’ 누적관객 1000만 카운트다운 돌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6 15:55 수정 2022.06.06 21:12

이현아 기자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마동석이 다섯 번째 천만영화 출연작 기록을 세울 전망이다.

마동석이 주연과 제작을 맡은 ‘범죄도시2’가 누적관객 1000만 돌파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범죄도시2’는 개봉 20일째인 6일 오전 13만2000여 명이 영화를 관람하며, 누적관객 9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날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까지 누적 관객수 886만8000여 명을 기록했다. 마동석은 이날 오후 7시 30분까지 무대인사를 돌며 폭발적인 흥행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
 
마동석은 현재까지 총 4편의 천만영화 영화에 출연했다. 주연으로 출연해 천만 관객을 기록한 영화는 2016년 ‘부산행’과 2018년 ‘신과함께-인과 연’이다. 여기에 특별출연으로 등장한 ‘베테랑’(2015년)과 ‘신과함께-죄와 벌’(2017년)이 있다.
 
하지만 이번 ‘범죄도시2’는 오롯이 마동석의 원톱 영화나 다름없기에 그 상징성이 남다르다. ‘부산행’이나 ‘신과함께-인과 연’에서 크레디트 순서가 첫 번째는 아니었다. 그러나 ‘범죄도시2’에서는 마동석의 이름 석자가 가장 먼저 나온다.
 
‘범죄도시2’의 기록 행진은 이뿐만이 아니다. 마지막 천만 한국영화인 ‘기생충’의 개봉 25일 만에 1000만 고지를 돌파한 속도보다 빠르다. 또 개봉 첫날 팬데믹 이후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개봉 2일 100만, 4일 200만, 5일 300만, 7일 400만, 10일 500만, 12일 600만, 14일 700만, 18일 800만, 20일 900만 관객 돌파를 했다. 역대 5월, 팬데믹 이후, 2022년 최다관객 등 모든 흥행 신기록까지 경신하고 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