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똥별’ 장희령, 발연기 요정서 연기 여신으로 소화력 무엇?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6 16:33

이현아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배우 장희령이 성장하는 캐릭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장희령은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에서 점점 성장해 가는 캐릭터를 차지게 표현하며 매력을 배가했다.
 
극 중 다혜를 맡은 장희령은 태성(김영대 분)의 감사 인사에 몸 둘 바를 모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다혜는 열애 루머로 큰 위기를 겪고 있는 태성을 위해 ‘별들의 세계’ 촬영 스케줄을 자신에게 몰아달라고 제작진에게 요청하며 전적인 믿음을 보여줬던 바 있다. 이에 태성이 대기실을 직접 찾아와 고마운 마음을 전했고, 다혜는 세상을 다 가진 듯 온몸으로 기뻐해 미소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죽은 윤우(임성균 분)의 기일날 매니저였던 귀농(허규 분)의 바를 찾았다. 특히 태성부터 귀농까지 오랜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는 다혜의 남다른 의리를 엿볼 수 있게 했다.
 
다혜는 시덕(이승협 분)의 연기 선생님에게 ‘발연기 요정’에서 ‘연기 여신’이 된 제자라고 소개받아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어 시덕이 과거 영상을 찾아봤고, 톱스타 다혜의 놀라움을 금치 못할 연기가 담겨 있어 보는 이의 웃음을 터뜨렸다.
 
이처럼 장희령은 흠모하는 스타에게 아낌없는 지지와 믿음을 보내고 고마움엔 격한 춤사위를 보이는 생활 연기부터 자신의 작품을 소중히 생각하는 프로페셔널한 면면까지 자연스럽게 변주하며 현실과 비현실의 세계를 오가는 캐릭터에 온전한 몰입을 확인시켰다.
 
팬의 마음을 대변하는 모습과 노력형 톱스타의 간극을 장희령만의 분위기와 차진 소화력으로 채우며 이입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매회 등장마다 성장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기특함까지 담당해 극의 활력과 재미를 끌어올렸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