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는 못 참아" '변호의 신' 직장 내 괴롭힘 상사와 퇴사 건 맞짱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6 21:54

황소영 기자
'변호의 신'

'변호의 신'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못해 상사와 격투 벌인 직장인의 사연이 등장한다.

 
오늘(6일) 오후 11시 채널 IHQ에서 방송될 '변호의 신'에는 직장 상사에게 지속적인 갑질과 괴롭힘을 당해 온 직장인이 의뢰자로 모습을 드러낸다.  
 
평소 의뢰인의 상사는 다른 직원들 앞에서 의뢰인에게 폭언을 하는 등 모욕을 일삼아왔을 뿐 아니라 부당한 업무 지시를 내려 의뢰인이 야근하도록 갑질을 했고, 상사의 괴롭힘은 퇴근 후까지 이어졌다. 회식자리에서 의뢰인에게 억지로 술을 마시게 하고 의뢰인의 카드로 술값을 계산하는 등 만행을 이어간 것.  
 
이를 참다못한 의뢰인은 사내 게시판에 상사의 행패를 폭로하는 글을 올렸지만 돌아온 건 진정성 없는 사과와 더욱 교묘해진 괴롭힘이었다. 그러던 중 의뢰인은 상사가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해왔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회식 자리에서 또다시 여직원을 성추행하려는 상사를 목격하자 분노를 참지 못해 결국 직장상사와 퇴사를 걸고 격투를 벌이게 됐다. 격투에서 지면 퇴사한다는 각서까지 쓰고 상사와 한 판 붙은 의뢰인. 과연 이 싸움의 승자는 누구일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