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900만 넘어섰다‥팬데믹 후 첫 1000만 타이틀 목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6 11:47

황소영 기자
'범죄도시2'

'범죄도시2'

영화 '범죄도시2'가 개봉 20일 만에 9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팬데믹 후 첫 1000만 영화' 타이틀을 목전에 뒀다.  

 
'범죄도시2'는 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9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이와 동시에 3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마지막 1000만 한국 영화 '기생충'(2019)이 개봉 25일 만에 1000만 고지를 돌파한 속도보다 빠르다. 이날 '관상'(2013)의 최종 관객수 913만 5806명을 뛰어넘고 '설국열차'(2013)의 935만 3799 명에 근접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범죄도시2'는 개봉 첫날 팬데믹 이후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개봉 2일 100만, 4일 200만, 5일 300만, 7일 400만, 10일 500만, 12일 600만, 14일 700만, 18일 800만, 20일 900만 관객 돌파를 했다. 무엇보다 흥행 추이가 역대 5월, 팬데믹 이후, 2022년 등 모든 흥행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출연진들은 관객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출연진 일동은 "팬데믹 이후 이런 따뜻한 성원과 뜨거운 반응은 상상도 못했다. '범죄도시2'를 봐주신 관객 여러분들께 너무 감사하고, 아직 못 보신 관객 분들이라면 영화 보시고 올 여름 더위와 스트레스 모두 화끈하게 푸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지난 5월 18일 개봉돼 전국 극장가에서 상영 중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