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지 US오픈 챔피언..최혜진 고진영 3,4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6 10:59

김식 기자
호주 교포 이민지(26)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77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000만 달러)에서 우승했다.
 
US오픈 우승 후 두 팔을 들어 환호하는 이민지. [AP=연합뉴스]

US오픈 우승 후 두 팔을 들어 환호하는 이민지. [AP=연합뉴스]

 
이민지는 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서던 파인스의 파인 니들스 로지 앤드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4개로 이븐파 71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를 적어 낸 이민지는 일본계 미국 선수 미나 하리가에(9언더파)를 4타 차로 따돌렸다. 271타는 종전 US여자오픈 72홀 최저타 기록(272타)을 1타 앞선 기록이다. 1996년 이 코스에서 우승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비롯해 1999년 줄리 잉크스터(미국), 2015년 전인지(28)가 272타를 기록한 바 있다.
 
이로써 이민지는 지난해 7월 에비앙 챔피언십에 이어 개인 통산 메이저 2승째를 따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으로는 지난달 파운더스컵에 이어 8승째다. 특히 최근 네 차례 메이저 대회 가운데 2승을 올리는 상승세를 보였다. 이 대회 우승 상금 180만 달러(22억5000만원)를 받은 이민지는 단숨에 시즌 상금 1위(262만5849 달러)로 올라섰다. 180만 달러는 역대 여자 골프 사상 단일 대회 최다 우승 상금이다.
 
이민지는 상금 외에 평균 타수, 올해의 선수, CME 글로브 포인트 등 주요 부문에서 모두 1위를 달리고 있다. 대회 우승 후 그는 "어릴 때부터 우승하고 싶었던 대회였는데 꿈을 이뤘다. 어릴 때부터 카리 웹(호주)이나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소렌스탐 등이 들어 올린 우승 트로피가 멋있어 보였던 것 같다. 우승한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많은 소녀, 또 소년들이 스포츠에 더 많은 관심을 두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 제가 좋은 롤 모델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프로 데뷔 후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3위)을 기록한 최혜진. [AP=연합뉴스]

프로 데뷔 후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3위)을 기록한 최혜진. [AP=연합뉴스]

 
한국 선수로는 최혜진(23)이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로 최고 성적(단독 3위)을 올렸다. 아마추어 시절이던 2017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한 그는 라운드 막판까지 미나와 2위 경쟁을 벌였으나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1타를 잃었다.
 
최혜진은 "오늘 경기 내용에 만족한다. 중간에 실수가 있었지만 마무리까지 잘 된 것 같다"며 "코스 세팅이 어렵게 되면서 한 번 실수가 나오면 만회하기 쉽지 않았다. 파워나 디테일한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혜진은 LPGA 투어 신인상 포인트 150점을 추가, 611점을 기록하며 이 부문 선두 아타야티띠꾼(태국·635점)과 격차를 좁혔다.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7)은 6언더파 278타를 쳐 단독 4위로 대회를 마쳤다. 그는 "US오픈은 항상 강한 정신력과 샷 기술을 요구한다. (이민지는) 기술과 파워를 모두 갖춘 훌륭한 선수다. "그와 함께 칠 때마다 많은 것을 배운다"고 칭찬했다.
 
한국 선수들은 2020년 이 대회에서 챔피언에 오른 김아림(27) 이후 최근 7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했다. 한국 선수들이 메이저 대회에서 7개 대회 연속 우승하지 못한 것은 2009년 브리티시오픈부터 2011년 LPGA 챔피언십까지 7개 대회 연속 이후 11년 만이다. 
 
김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