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역대급 컴백...13일 장충체육관서 4천명 아미 초대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13:23 수정 2022.06.07 13:23

김다은 기자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약 11개월 만의 신보 발매를 앞둔 가운데 4천명 팬과 특별한 만남을 가진다.  
 
방탄소년단이 데뷔 9주년을 맞는 오는 13일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에서 신곡 첫 무대를 꾸민다고 소속사 빅히트뮤직이 7일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7일 공식 SNS를 통해 13일 오후 9시 ‘프루프 라이브’(Proof Live) 개최 소식을 알렸다.
 
‘프루프 라이브’는 새 앨범 ‘프루프’(Proof) 발매 이후 신곡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하는 자리다. 방탄소년단은 이 자리에서 타이틀곡 ‘옛 투 컴’(Yet To Come) 등을 부르고 새 앨범과 신곡을 직접 소개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은 같은 날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되는 엠넷 음악 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 사전 녹화를 통해 아미(방탄소년단 팬) 4천여명도 만난다.
 
빅히트뮤직은 “본 녹화는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아미 여러분만의 특별한 날(데뷔일) 진행되는 녹화로 가능한 많은 아미 여러분과 함께하기 위해 규모와 인원을 늘려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엠카운트다운’ 외에도 17일 KBS2 ‘뮤직뱅크’, 19일 SBS ‘인기가요’에서 무대를 꾸민다. 이들의 국내 음악 방송 출연은 2020년 이후 약 2년 만이다.
 
방탄소년단은 데뷔 후 9년간의 활동을 집대성한 새 앨범 ‘프루프’를 오는 10일 발매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