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음원+음반 커리어 하이 "32% 성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14:56

황지영 기자
IST엔터 제공

IST엔터 제공

그룹 빅톤(VICTON)이 음반 초동판매량 자체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7일 소속사가 음반판매 집계 기관인 한터차트에 제공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빅톤은 지난 5월 31일 발표한 미니 7집 ‘Chaos(카오스)’로 초동 판매량(발매일 기준 일주일간 음반 판매량)이 약 9만 4천 장의 판매고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4일 만에 기존 최다 초동 기록인 7만 1000장을 돌파하고 자체 최고 성적을 새로 썼다.
 
소속사는 "최종 초동판매 기록은 기존 최다 초동 기록과 비교해 약 32% 가량 성장했다. 음원에서도  타이틀곡 ‘Stupid O'clock’이 멜론 최신 차트와 벅스 실시간 차트에 상위권 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는 대만, 싱가포르, 태국, 터키, 인도네시아 등 5개국 톱10을 차지했다"고 말했다.
 
빅톤의 미니 7집 ‘Chaos’는 전작 ‘크로노그래프’에 이은 ‘시간 3부작’ 시리즈의 두 번째 챕터로, 정해진 미래를 살아가는 것에서 오는 혼란과 혼돈을 담은 앨범이다. ‘Bonnie and Clyde’, ‘INK’, ‘Stay’, ‘In Love’, ‘Dear. young’ 등 총 6개의 다채로운 장르 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Stupid O'clock’은 밤을 맞이하는 자들에게 빅톤이 전하는 사랑의 메시지를 담았으며, 화려한 베이스라인의 움직임과 시그니처 사운드, 빅톤 멤버들의 섹시하면서도 유니크한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