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페스타' 조효진 CP "자부할 만큼 좋은 무대 준비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15:51

박정선 기자
 
'뉴페스타'

'뉴페스타'

 
 
 
JTBC 새 음악 예능프로그램 '뉴페스타'의 조효진 CP가 타 음악 예능프로그램과의 차별점을 꼽았다.  
 
조효진 CP는 7일 오후 진행된 '뉴페스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관객에 목마른 아티스트와 무대에 목마른 관객이 만나는 페스티벌을 만들고 싶었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심사위원을 하는 아티스트가 우리 무대에선 공연을 한다. 자부할 만큼 좋은 무대가 많다. 뒷받침하기 위해 XR 등 다양한 장치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희열이 '생각보다 음악 프로그램이다'라고 하더라"면서 "예능적 상황이 벌어지기도 하지만, 아티스트와 함께했을 때는 좋은 무대를 볼 수 있다는 차별점이 있다"고 했다.
 
또 "아티스트들이 관객으로 돌아가 같이 호흡하는 모습도 보여드린다. 그것이 두 번째 차별점이다"라며 "관객으로 임하고 있는 아티스트와 시청자가 같이 호흡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메타버스 등을 적극 활용한다. 집 안에서, 지하철 안에서도 페스티벌의 열기를 느끼게 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뉴페스타'는 윤종신과 유희열이 기획자 겸 프로듀서로 나서 두 팀으로 꾸려지는 출연자들과 함께 매주 다양한 주제에 맞게 공연(페스티벌)을 기획하여 메타버스, 온라인 등 시공을 초월해 관객과 만나는 신개념 페스티벌 음악프로그램이다.  
 
윤종신, 유희열이 뉴페스타 컴퍼니의 공동 대표로, 이상순, 거미, 규현, 이미주가 정직원으로 근무한다. 뉴페스타 컴퍼니 직원들은 공연 기획부터 섭외, 선곡, 무대 퍼포먼스 등에서 활약한다.
 
규현, 다이나믹 듀오, 데이브레이크, 멜로망스, 박정현, 이날치X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이무진, 최예나, YB, 거미, 이미주&칸토, 빅마마, 송가인, SOLE(쏠), 에일리, (여자)아이들, 윤상&보미, 장필순까지 다채로운 뮤지션들이 축제의 무대에 오른다.  
 
'뉴페스타'는 7일 오후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JTBC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