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언에 뺨도 때려… 1세대 아이돌 출신 엔터사 대표 폭로글 확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16:03

정진영 기자
폭로글 일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폭로글 일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자신을 아이돌 연습생 출신이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이 1세대 아이돌 출신 엔터사 대표의 만행을 폭로한 글이 온라인에서 번지고 있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1세대 최고의 아이돌에게 폭행을 당해 꿈을 접었습니다. 사과받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이 글에서 6년 전까지 아이돌 연습생을 했다면서 1세대 아이돌 그룹 출신 대표 A 씨가 자신이 연습생으로 있을 때 음악에 대한 솔직한 감상평을 말하자 ‘야 이 XXX야. 이 개XX가 고집 XX 세네. 이 XXX가 뒤질라고 XX’라는 욕설을 했고 폭행을 했다“면서 A 씨로부터 오른쪽 뺨 4대, 왼쪽 뺨 2대를 맞았다고 폭로했다.
 
글쓴이는 또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XX 모자 벗어’라고 이야기했고, 반강제적으로 모자를 벗긴 뒤 정수리를 주먹으로 2대 더 내리쳤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지난 6년여간 그날의 기억 탓에 괴로웠지만, 대표님이 무서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면서 “이 상처를 홀로 참고 넘기면 나뿐만 아니라 2차, 3차 피해자가 생길 거라는 생각을 했다. 나는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다. 대표님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하고 있다”면서 당시 기획사 연습실에서 찍은 단체 사진을 게재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이 1세대 아이돌 A 씨가 누구냐는 추측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