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나, “사실 너무 힘들었다”...‘골 때리는 외박’서 눈물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17:32 수정 2022.06.07 17:35

김다은 기자
사진=SBS ‘골 때리는 외박’ 제공

사진=SBS ‘골 때리는 외박’ 제공

FC 구척장신이 ‘골 때리는 외박’을 통해 숨겨왔던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오는 8일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는 구척장신을 지휘하게 된 백지훈 감독과 팀 주장 이현이의 아슬아슬했던 첫 만남 스토리를 공개한다. 백지훈 감독은 이현이의 첫인상에 대해 ‘무서워서 먼저 다가가기 힘든 사람’이라고 밝힌다. 이현이는 “주장의 자리에 올라 부담감이 컸던 바람에 백지훈 감독과 더 대립했던 것 같다”라며 당시 백 감독과의 신경전에 대해 인정한다.  
 
송해나는 분위기 타파를 위해 중재에 나선다. 송해나는 각각 두 사람과 대화하며 그사이에 쌓인 오해를 풀어주는 역할을 했다고 밝힌다. 지금의 구척장신을 만든 최고 조력자인 셈이다. 백지훈 감독은 “팀에 고민이 생기면 항상 송해나가 징검다리 역할을 해주었다”라며 고마움을 전한다.  
 
다른 멤버들 역시 ‘팀 해결사 송해나’라는 말에 적극 공감하며 훈훈한 장면을 연출한다. 이수근은 “해나 성격이 너무 좋다”라면서 ”강남구청장에 출마해도 되겠다“라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낸다.
 
송해나는 구척장신 해결사로 불리며 그간 힘든 내색 한 번 없었다. 그랬던 그가 “사실 너무 힘들었다”라며 멤버들 앞에서 눈물을 보인다. 모두를 하나로 이어줬던 송해나의 고민은 오는 8일 오후 10시 40분에 SBS ‘골 때리는 외박’에서 들을 수 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