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김새론 측 "피해 보상 진행..끝까지 책임지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17:34

박정선 기자
배우 김새론이 31일 밤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21 KBS 연기대상'에서 TV시네마상을 수상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KBS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31/

배우 김새론이 31일 밤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21 KBS 연기대상'에서 TV시네마상을 수상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KBS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1.12.31/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배우 김새론 측이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새론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7일 "김새론은 지난 4일 음주운전 및 사고 미조치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성실하게 마쳤으며, 채혈 검사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약 0.2%로 면허 취소 수준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새론은 명백한 잘못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 또한 사고로 인해 발생한 피해에 대해 최대한 보상을 진행 중이며, 끝까지 최선을 다해 책임질 예정이다"라며 "피해 입으신 모든 분들과 불미스러운 일로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새론은 지난달 18일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구조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로 인해 인근 상점이 정전되고 횡단보도가 정지되는 등 후속 피해가 잇달았다.  
 
김새론은 사건 이틀만에 SNS를 통해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다"며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의 상인 분들, 시민 분들, 복구해 주시는 분들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며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제가 저지른 잘못에 스스로도 실망스럽고 너무나 부끄럽다.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