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브로커' 강동원 "BTS 뷔, 시사회 참석 고마워…귀여운 동생"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15:13

김선우 기자
 
배우 강동원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브로커' 미디어 인터뷰를 진행했다. 강동원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주연 송강호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6월 8일 개봉.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07/

배우 강동원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브로커' 미디어 인터뷰를 진행했다. 강동원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주연 송강호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6월 8일 개봉.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07/

 
배우 강동원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의 우정을 언급했다.
 
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인터뷰가 진행됐다.
 
8일 개봉하는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최근 진행된 '브로커' VIP 시사회에는 강동원을 응원하기 위해 뷔가 참석해 화제를 모았다. 뷔는 미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일정을 조율하면서까지 시상식에 참석하는 의리 행보를 보였다.
 
이에 대해 강동원은 "VIP 시사회 때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오랜만에 성대한 시사회를 했다. 뒷풀이 때도 많이들 참석해주셔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뷔에 대해서는 "태형이가 시사회가 끝난 후 '잘 봤다'고 문자가 왔더라. 친해진지 얼마 안됐지만 귀여운 동생이다. 시사회 참석 고마웠다. 중간에 아는 지인이 있어서 태형이가 그분한테 부탁해서 소개시켜 달라고 해서 알게 됐다"고 연을 드러냈다.
 
강동원은 이번 작품을 제작자의 마음으로 임했다. 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이 도움 요청해주셔서 했다. 한국 영화계 사람들을 꽤 많이 아시지만, 정확히 제작 시스템이나 이런 건 감독님도 잘은 모르시니 도움을 많이 드렸다"며 "촬영 기사님께도 내가 전화해서 푸시하고, 장소 헌팅도 함께할 뻔 했는데 해외 스케줄이 있어서 그건 아쉽게 함께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사진=YG엔터테인먼트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