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주' 런던아시아영화제 초청→대만·일본 개봉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21:07

조연경 기자
뚝심있게 걸어가는 영화의 길이다.  
 
영화 ‘오마주(신수원 감독)’가 제7회 런던아시아영화제에 초청됐다. 올해로 7회를 맞이하는 런던아시아영화제는 영국 최대 아시아 영화제로 그해에 주목받은 아시아 영화들을 유럽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또, 독일 베를린한국독립영화제 초청과 대만과 일본 개봉까지 결정돼 의미를 더한다. 
 
‘오마주’는 앞서 18회 영국 글래스고영화제, 34회 도쿄국제영화제, 23회 전주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됐고, 20회 피렌체 한국영화제에서는 최고상인 심사위원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여기에 21회 미국 트라이베카영화제, 69회 호주 시드니영화제 상영도 앞두고 있다. ‘오마주’는 현지시간 9일 트라이베카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이며, 시드니영화제에서는 현지시간 16일부터 상영된다. 신수원 감독은 각 영화제에 직접 참석한다. 독일 한국문화원에서 개최하는 독일 베를린한국독립영화제에서는 10월말 현지 관객들에게 영화를 선보인다. 
 
‘오마주’는 대만에서 올 하반기 개봉도 예정하고 있다. ‘소설가의 영화’ ‘69세’ ‘윤희에게’ 등 다양한 한국영화 및 유럽예술영화를 대만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배급사 AV-Jet International Media가 배급을 맡았다. 
 
대만 배급사 관계자는 “신수원 감독의 영화는 한국뿐 아니라 대만에서도 볼 수 있는 사회적인 이슈에 대해 탐구해 대만 관객들 또한 공감할 수 있다”며 “감독님의 차기작을 기다리는 대만 팬층이 있다는 것을 확신하게 되었고, 특히 이번 영화 ‘오마주’에서는 대만 관객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이정은 배우가 주연을 맡아 더욱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일본에서도 ‘오마주’가 개봉을 준비 중이다. 도쿄영화제 상영 당시 현지 관객들로부터 “매우 흥미로우면서도 만족스러웠고, ‘오마주’는 영화에 대한 사랑과 오마주로 가득 차 있는, 모든 길로 나아갈 가능성을 열어 주는 놀라운 영화”라는 극찬을 받았다.
 
‘오마주’는 한국 1세대 여성영화감독의 작품 필름을 복원하게 된 중년 여성감독의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시네마 여행을 그린다. 1962년과 2022년을 잇는 아트판타지버스터로 일상과 환상을 오가는 위트 있고 판타스틱한 여정을 담았다. 
 
신수원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아 프랑스어로 ‘존경, 경의’를 뜻하는 제목처럼 선배 영화인들의 ‘삶과 영화’에 대한 박수와 찬사를 전하고 꿈과 현실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모든 이들에게 위로와 희망, 따뜻한 기운을 선사한다. 
 
이정은은 첫 단독 주연을 맡아 과거에도 현재에도 삶과 예술을 사랑한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진정성 있는 열연을 통해 보여준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