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돌아온 해외 단체관광객…활기 도는 면세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07:00 수정 2022.06.06 17:02

안민구 기자
6일 신라면세점 제주점을 방문한 태국 관광객. 신라면세점 제공

6일 신라면세점 제주점을 방문한 태국 관광객. 신라면세점 제공

 
국내 면세점 업계에 모처럼 활기가 돌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2년 만에 전세기를 이용한 해외 단체 관광객이 찾아왔기 때문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전세기로 제주를 찾은 태국 단체관광객 170여 명이 이날 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 제주점을 찾았다.
 
이들은 팬데믹 이후 전세기로 제주를 찾은 첫 단체 관광객으로 지난 3일 입국했다. 특히 이들은 동남아 고객들이 선호하는 라네즈, 설화수 등 인기 화장품을 비롯해 정관장 등 패션, 건강식품 등을 주로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2년여 만에 대규모 외국인 단체가 제주점을 방문해 면세쇼핑을 즐겼다”라며 “제주 관광 시장이 다시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차별화된 고객 혜택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역시 "이달부터 제주에 무사증 제도가 부활한 만큼 앞으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크게 늘어 면세점도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제 오는 15일부터 싱가포르 국적의 스쿠트항공이 주 3회 제주공항과 창이국제공항에 236석 규모의 항공기를 정기 취항할 예정이라 제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일에는 코로나19 이후 2년 만에 필리핀 단체관광객이 서울점을 찾은 바 있다. 이날 필리핀 현지 여행사 대표 등으로 구성된 관광객 11명이 신라면세점 서울점을 찾아 국내 화장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쇼핑을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는 오는 7일 인센티브 단체 관광객 150여 명이 방문할 예정이다. 해당 면세점에 대형 관광버스가 방문하는 것 역시 2년 만이다. 
 
업계 관계자는 "인센티브 관광은 기업이 우수한 성과를 낸 임직원들에게 포상의 성격으로 제공하는 관광 프로그램으로 개인 부담이 적어 쇼핑 관련 지출이 더 큰 것이 특징"이라며 "인센티브 관광이 첫 물꼬를 튼 만큼 관광수요가 향후에도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면세점 방문 시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