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정욱 “카톡서 메타버스 컬러버스에 바로 접속”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18:32

권오용 기자

정욱 넵튠 대표, 메타버스 플랫폼 '컬러버스' 세부 내용 공개

컬러버스 설명하는 넵튠 정욱 대표.

컬러버스 설명하는 넵튠 정욱 대표.

 
넵튠이 카카오 친구 리스트에서 바로 접속이 가능한 메타버스(3D 가상세계)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다.  

 
정욱 넵튠 대표는 7일 카카오 미디어데이에서 메타버스 플랫폼 ‘컬러버스’의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이 플랫폼은 ㈜컬러버스가 담당하며 넵튠은 컬러버스와 공동으로 사업 협력 및 서비스 확장에 참여한다.
 
컬러버스는 웹스트리밍 기술을 활용해 2D와 3D간 아무런 제약 없이 넘나들 수 있다. 카카오 친구 리스트에서 별도의 앱 설치 없이 바로 3D 메타버스로의 진입이 가능하다. 카카오나 멜론의 앱 또는 웹 환경에서 3D로 구현된 컬러버스 월드로 접근이 가능하며 반대로 컬러버스에서 멜론이나 카카오로 자연스러운 복귀도 가능하다.
 
이용자는 아이템, 아바타, 랜드와 같은 컬러버스 내 콘텐트를 직접 제작할 수 있고 판매할 수도 있다.  
 
크리에이터가 만든 콘텐트는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판매되고 그 콘텐트를 구매한 유저는 콘텐트를 사용하거나 재가공해 다시 판매할 수도 있다.  
 
넵튠 측은 “이런 시스템은 무한 창작을 가능하게 해 컬러버스 내 활발한 경제 순환을 촉진시킨다”고 말했다.  
 
카카오 타운 이미지.

카카오 타운 이미지.

 
또 어떠한 외부 방문 없이 심리스한 환경에서 즉석 은행 업무를 보고, 디바이스에 상관없이 내가 보고 싶은 웹툰이나 웹소설과 같은 다양한 디지털 콘텐트를 즐길 수 있다. 그 안에서 동일한 '관심사'를 가지고 있는 사용자들이 자연스럽게 모이게 되고, 함께 어울리며 커뮤니티를 형성한다.
 
유명 신발이나 의류 브랜드의 홈페이지, SNS 채널과 같은 모바일 및 웹 환경에서 별도의 앱 설치나 회원가입 없이 바로 3D 메타버스 월드로 접속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이 월드에서는 특정 제품을 아바타에 입혀보거나 미니게임을 제공하는 등 기초적인 프로모션 활동에서부터 브랜드와 관련된 의미 있는 동영상 상영이나 작품 전시회 등도 손쉽게 기획하고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컬러버스는 2003년부터 2016년까지 서비스된 3D 소셜 서비스 ‘퍼피레드’의 개발사 트라이디커뮤니케이션을 모태로 하고 있다. 2022년 5월 컬러버스로 사명을 변경했으며 넵튠이 작년 10월 지분 44%를 확보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