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강동원 "칸 남자배우상 수상 불발? 연기 칭찬으로도 충분" [일문일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08:00 수정 2022.06.08 02:47

이세빈 기자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강동원이 2년 만에 새로운 캐릭터를 입고 관객들 앞에 선다. 이번에는 베이비박스 시설에서 일하는 동수 역이다.
 
강동원은 7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브로커’ 화상 라운드 인터뷰에서 자신이 연기한 동수 캐릭터와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등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랜만에 영화를 통해 국내 관객들과 만나는 소감은.
“극장이 활기를 찾는 것 같아서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 걱정도 많이 했었는데 기분이 좋다. 관객들도 만나 뵙게 될 텐데 감회가 새롭고, ‘반도’ 이후 영화 개봉이 2년 만이다 보니 기대가 된다.”
 
-‘브로커’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있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의 작품에 꼭 한번 출연해보고 싶었다. 감독님을 처음 만났을 때 구체적인 시놉시스가 없었다. 만남 이후에 시놉시스가 나왔는데 그걸 보자마자 하기로 했다. 평소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의 작품에 출연해 같이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 즐거운 작업이 될 것 같았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의 첫 작업 소감이 궁금하다. 한국 연출진과 다른 부분이 있었나.
“크게 차이가 나는 것은 모르겠다. 감독님 연출 자체에 차이가 있었지 한국인이라서 일본인이라서 다르지 않았다. 다만 모니터 대신 배우들의 연기를 본다는 점이 인상 깊었다. 그게 특이한 점인 것 같다. 가까이서 찍는데 너무 뚫어져라 쳐다봐서 신기하고 어색했던 기억이 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동수 역을 위해 보육원 출신인 사람들을 인터뷰했고, 그 점을 진정성 있게 전달하고 싶다고 했다. 어떤 감정을 느꼈나.
“아픔이 있는 것 같았다. 우리가 감싸 안아야 할 지점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했다. 그 사람들을 위해서 표현하고 싶었던 것 중 첫 번째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었다. 나이가 들어도 그 사람들에게 어머니라는 존재가 굉장히 크다고 느꼈다. 그 감정을 관객들에게 전달하면 관객들이 그 마음을 알아줬으면 했다. 내가 방문한 보육원 원장님도 영화를 보러왔다. 많이 울면서 봤다고, 고맙다는 연락을 받았다. 내가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동수 역을 연기하며 주안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동수는 보육원에서 자라 결핍이 있지만 건강하게 잘 큰 친구로 표현하고 싶었다. 우울하게 그리고 싶지 않았다. 내가 만난 보육원 출신 친구는 셰프가 되고 싶어 했는데 그 사람도 되게 밝았다. 물론 어릴 때는 사고를 많이 쳤고 반항도 많이 했다고 하더라. 동수도 딱 그렇지 않을까 싶었다. 그래서 나는 편하게 자기의 일을 하는 친구로 표현하고 싶었다.”
 
-송강호와 오랜만에 다시 호흡 맞췄다. 제작보고회 때 전보다 더 호흡이 잘 맞았다고 했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가.
“‘의형제’ 이후 오랜만에 만났다. 그때보다는 내가 현장에서 편안하게 연기해서 호흡도 더 잘 맞았던 것 같다. 송강호 선배와는 타이밍이랄까, 리듬감이 비슷한 점이 있어서 유난히 잘 맞는 것 같다.”
 
-이지은을 가수가 아닌 배우로 처음 만났다. 함께 연기해본 소감이 어떤가.
“너무 잘해서 할 말이 있겠나. 나만 잘하면 된다. 편하게 같이 했다. 너무 잘해서 다시 좋은 작품으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시다시피 노래도 잘하고 연기도 잘하는 멋진 친구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를 찍으며 아이를 버린 부모, 그리고 그렇게 만드는 사회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게 됐나.
“그렇게 만드는 사회보다 버려진 아이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사회에서 이들을 좀 더 챙겨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감싸 안아야 하는 지점이 있지 않나 싶다.”
 
-‘브로커’는 엄마와 아이라는 존재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영화 같다. 본인에게 어머니는 어떤 존재이고, 본인은 어떤 아들인가.
“나는 좋은 아들이다. 너무 바쁘다 보니 자주 뵙지는 못하지만 자주 연락한다. 또 친구처럼 지낸다. 친구들과 저녁 먹고 술 한잔할 때 어머니와 함께할 때도 많다. 친구들도 어머니를 좋아해서 나 없어도 부산에 있는 어머니 집에서 자고 그러더라.”
 
-최근 방탄소년단의 뷔가 ‘브로커’ VIP 시사회 참석을 위해 해외에서 조기 귀국했다는 이야기가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나 때문에 왔다는 건 몰랐다. 만나서 알았다. 너무나 고맙다. 공통 지인이 있다. 태형이가 같은 거창 출신이기도 하다. 나는 정확히 거창 출신은 아니고, 거창에서 고등학교를 나왔는데, 나를 만나보고 싶다고 해서 박효신과 함께 있을 때 만나 친해지게 됐다.”
 
-여러 분야의 사람들과 친분을 쌓는 ‘인싸’ 비결이 있나.
“성격이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농담이다. 다양한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걸 좋아하고, 아무래도 남을 표현하는 직업이다 보니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내 안에 갇히지 않는다. 또 다양한 분야에 호기심이 많아 공부를 하다 보니 대화도 쉽게 된다. 대화가 안 끊기다 보니 쉽게 친해지는 것 같다. 외향적인 성격은 아닌데 나이가 들면서 나를 더 안 가두려고 한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브로커’로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타 영화제와 비교한 칸 국제영화제는 어떠했나.
“칸 국제영화제는 (영화를) 만드는 사람들에 대한 예의를 갖춰줘서 인상이 깊었다. 다들 드레스업을 하고 영화를 봐야 한다는 건 한국에 없는 문화인데, 그런 게 좋더라. 그래서 극장에 오는 사람들도 영화를 더 존중하는 마음으로 보는 것 같다.”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자배우상을 받지 못한 것이 아쉽지는 않았나.
“칸 부집행위원장이 내 연기를 잘 봤다고 칭찬을 많이 해줘서 그걸로 충분하다. 송강호 선배가 최우수 남자배우상을 받았을 때 첫 번째로 포옹했다는 것이 나에게는 영광이다. 이번에 송강호 선배가 상을 받지 않을까 했는데 진짜 받아 좋았다. 감독님도 너무 좋아했다.”
 
-이전부터 해외 진출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해왔는데 최근 한국 콘텐트가 해외에서 주목받고, 배우들도 주요 시상식에서 상을 받는 것에 대한 의견이 궁금하다.
“기쁘게 생각한다. LA를 왔다 갔다 하다 보니 그분들을 마주쳤는데 너무 기뻤다. 해외에 있다 보면 서로 도와야 한다는 마음이 생긴다. ‘힘 합쳐서 더 잘해내고 지금의 흐름을 길게 이어가자’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미국에서 영화도 찍었다. 해외 활동 계획이 있다면.
“에이전시와 계약도 했고 한국과 해외를 오가면서 재미난 작업을 할 계획이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