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야생이다3' 최수종, 수달-살쾡이 흔적 찾기 위한 잠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08:28

황소영 기자
'이것이 야생이다3' 최수종

'이것이 야생이다3' 최수종

배우 최수종이 도시 야생 최강자 수달, 살쾡이 흔적 찾기에 나선다.  

 
9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될 EBS 1TV '이것이 야생이다3: 3%의 세상'에는 용인 기흥구 기흥동에서 시작해 평택까지 이어진 오산천, 이곳에 우리나라 야생의 최강자들이 서식한다는 소식을 듣고 최수종이 한걸음에 달려간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최수종은 야생동물 전문가(최현명) 선생과 수달과 살쾡이의 흔적을 찾아다니며, 다양한 야생동물들이 복잡한 도심 속에서 우리 가까이에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흔적을 통해 알아간다. 흔적을 보는 것만으로 부족했던 최수종은 야생에서 위장 텐트를 치고 오랜 잠복에 도전한다.
 
호랑이, 표범, 스라소니가 멸종한 현재 우리나라 자연에서 마지막 고양잇과 맹수인 살쾡이. 이들을 보기 위해 오산천을 거스르고, 숲속을 헤매고, 센서 카메라를 설치하고, 잠복까지 하게 되는 최수종. 과연 도심 속에서 야생의 최강자들을 만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두 번째 야생에서는 잠복을 선택했다. 잠복을 선택한 이유는 야생동물에게 조금이라도 스트레스를 덜 주기 위한 것. '이것이 야생이다' 팀은 최강자들의 모습을 포착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친 상태. 야생에서의 첫 잠복을 기념하듯 최수종을 위한 특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 시즌 김국진에게 제공되지 않았던 비장의 무기로 최수종을 놀라게 한다. 야생에서 열정을 잃지 않았던 최수종이 지쳐갈 때쯤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된다.  
 
생태하천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한 결과, 오산천에 천연기념물 수달이 다시 돌아온다. 이 외에도 다양한 야생동물이 살아가고 있다. 최수종은 잠복으로 인간이 점령한 도심 속 좁은 자연의 공간에서 위태롭게 살아가는 3%의 소중한 존재를 확인한다. 인간과 야생동물이 공존하며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과 동시에 이들을 위해 인간의 최소한 배려와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 이는 '이것이 야생이다3'에서 확인 가능하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