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혁, 10년 인연 젤리피쉬 떠난다…“그룹 활동은 함께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08:32

이세빈 기자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빅스 혁이 10년간 몸 담았던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8일 젤리피쉬와 혁의 전속계약이 최근 만료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와 혁은 오랜 시간 깊은 대화 끝에 양측 합의 하에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도 “두터운 신뢰와 애정을 바탕으로 향후 빅스 멤버로서의 음악적 활동은 함께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혁은 지난 2일 개인 SNS에 올린 자필 편지를 통해 현 소속사와의 이별을 언급했다. 그는 “10년이라는 시간을 함께해온 젤리피쉬에서의 시간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환경으로 나아가기 위한 재정비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빅스 막내 혁의 활동도, 한상혁의 활동도 계속해서 믿고 지켜봐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혁은 지난 2012년 빅스로 데뷔해 2019년에는 첫 솔로 앨범 ‘겨울나비’를 발매했다. 연극 ‘잃어버린마을 : 동혁이네 포차’, ‘여명의 눈동자’에도 출연했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