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주현영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캐스팅…본격 촬영 돌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1:38

이세빈 기자
사진=후크 엔터테인먼트,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저스트 엔터테인먼트, AIMC 제공

사진=후크 엔터테인먼트,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저스트 엔터테인먼트, AIMC 제공

배우 이서진, 곽선영, 서현우, 주현영이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로 뭉친다.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측에 따르면 이서진, 곽선영, 서현우, 주현영이 캐스팅을 확정하고 본격 촬영에 돌입했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일은 프로, 인생은 아마추어인 연예인 매니저들의 하드코어 직장 사수기를 그린다.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들과 일하지만.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는 아마추어인 이들의 이야기가 리얼하게 펼쳐진 예정이다. 동명의 프랑스 드라마가 원작이다.
 
이서진은 메쏘드 엔터 총괄이사 마태오 역을 맡는다. 극 중 마태오는 젠틀함과 지성미를 갖추고 있지만,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온갖 수법을 마다하지 않는 타고난 전략가다. 티빙 ‘내과 박원장’을 통해 파격 변신에 성공한 이서진이 이번에는 다시 멋짐으로 돌아와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역할을 맡는다고 해 기대가 샘솟는다.
 
곽선영은 현장 매니저부터 시작해 팀장 자리까지 오른 14년 차 매니저 천제인 역을 연기한다. 매니저로서 자부심이 대단한 천제인은 목표가 정해지면 앞뒤 재지 않고 일단 달려드는 다혈질로, 여러 업무방식에서 마태오와 부딪힌다. 믿고 보는 배우로 존재감을 구축한 곽선영은 남다른 열혈 에너지로 안방극장을 물들일 전망이다.
 
서현우는 천제인의 친구이자 또 한 명의 팀장 매니저 김중돈 역으로 분한다. 극 중 김중돈은 남에게 싫은 소리를 잘 못 하고 피해를 주는 것조차 싫어하는 순둥이로, 도전보단 안정을 추구하는 인물이다. 드라마 ‘나의 아저씨’, ‘악의 꽃’, 영화 ‘남산의 부장들’ 등에서 뇌리에 각인되는 열연을 펼친 서현우가 여리고 착한 김중돈 캐릭터를 어떻게 탄생시킬지 이목이 쏠린다.
 
‘SNL 코리아 리부트 시즌 1’에서 인턴 주기자를 리얼하게 묘사하며 대세 배우로 발돋움한 주현영은 신입 매니저 소현주 역으로 변신한다. 극 중 소현주는 힘들게 상경해 동경해오던 엔터 업계에 첫발을 내딛는 인물로, 실수와 사고를 유발하기도 하지만 타고난 책임감으로 프로 매니저로 성장해간다. 또 하나의 사회 초년생 성장사를 만들 주현영의 세심한 연기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제작진은 “어떤 역할이든 맛있게 소화해 내는 이서진, 곽선영, 서현우, 주현영이 탄탄한 내공, 무엇보다 실제로 몸담고 있는 업계 경험을 바탕으로 작품 속 인물들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다. 최고의 스타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을 통해 자신의 인생은 돌보지 못한 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우리들의 이야기로 찾아뵙겠다”고 전했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올 하반기에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