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 김상궁 이선희, 따뜻함과 무게감 더하는 신스틸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2:20

정진영 기자
사진=KBS2 제공

사진=KBS2 제공

배우 이선희가 ‘붉은 단심’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최근 방송되고 있는 KBS2 월화 드라마 ‘붉은 단심’에서 이선희가 병판 조원태(허성태 분)의 딸이자 숙의인 연희(최리 분)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필하는 지밀상궁 김 상궁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김 상궁은 언제나 온화한 미소와 따뜻한 어조로 이태(이준 분)를 연모하는 마음으로 가득 찬 천방지축 철부지 연희를 부드럽게 타이르고 보필하는 인물. 자신을 향한 줄 알았던 이태의 진심이 숙의 유정(강한나 분)에게 향한 사실을 알게 된 연희가 서글픔과 질투심에 눈이 멀어 위험천만한 행동을 행할 때조차 노심초사 연희만을 걱정하는 든든한 측근으로 맹활약하며 무게감을 더하고 있다.
 
김 상궁은 화려하게 눈에 띄는 캐릭터가 아니다. 하지만 이선희 특유의 섬세한 표현력으로 표정 하나하나 눈빛 하나하나 세밀하게 그려내며 김 상궁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고 있다.
 
앞서 이선희는 ‘그린마더스클럽’, ‘그 해 우리는’, ‘도도솔솔라라솔’,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동백꽃 필 무렵’ 등에서 사랑스럽고 익살스러운 자신만의 매력과 내공을 담아 새로운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눈부신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선희가 출연하는 ‘붉은 단심’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