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하늘에서 마이크를… 진정한 국민MC 송해 떠나다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4:15

이현아 기자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현역 최고령 MC 송해가 8일 향년 95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송해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 도곡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결국 일어나지 못했다. 유족 측은 “식사하러 오실 시간이 지나 인근에 사는 딸이 자택에 가보니 쓰러져 계셨다”고 전했다.
 
고인은 지난 1월과 5월 건강 이상으로 병원에 입원했고,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기도 했다.
 
노환과 코로나19로 인해 30여년 이상 마이크를 잡아 온 KBS1 ‘전국노래자랑’ 하차 여부를 잠시 고민하기도 했다. 그러나 오랫동안 사랑을 해주는 시청자들을 위해 스튜디오 녹화로나마 방송에 참여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2020년 3월 ‘전국노래자랑’ 현장 녹화가 중단된 뒤에도 스튜디오 촬영으로 방송에 참여했었다.
 
생전 마지막 출연이 된 4월 10일 방송에서 코로나19 완치 후 시청자들과 만나기도 했다. 송해는 당시 컨디션이 완전히 돌아오지 않았지만, 시청자들에게 걱정을 끼치고 싶지 않아 녹화를 강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5일 2년여 만에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포에서 재개한 현장 녹화에는 장시간 이동이 부담스러워 참석하지 못했다.
 
송해는 황해도 재령군 출신으로 한국전쟁 때 월남한 뒤 해주예술전문학교에서 성악을 공부한 경험을 살려 가수로 먼저 방송에 진출했다. 본명은 송복희로, 예명 송해는 실향민으로서 바닷길을 건넌 기억으로 바다 ‘해’(海)자를 썼다고 한다.
사진=KBS1 제공

사진=KBS1 제공

가수이자 희극인으로 반평생을 산 송해는 1955년 유랑극단 창공악극단에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MBC ‘웃으면 복이와요’에서 여성 코미디언 1인자 이순주와 콤비로 활약하며 이름을 알렸다. 코미디언 배삼룡, 구봉서 등과도 한 무대에 서 진솔한 웃음을 안겼다. 특유의 구수한 입담으로 TBC(동양방송) 라디오 방송 ‘가로수를 누비며’를 17년간 진행했다.
 
고인은 그동안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과 각종 광고에 출연하고, 드라마 카메오로 등장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했다. 지난해 11월에는 MC, 가수, 희극인으로서 전 국민의 희로애락을 함께 해 온 송해 인생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송해 1927’이 극장에 걸리기도 했다.
 
또한 2011년에는 전국을 돌며 단독 콘서트를 열며 노익장을 과시하기도 했다. 12장의 앨범을 냈을 정도로 출중한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올해 1월 설 연휴 송해의 인생사를 담은 트로트 뮤지컬로 선보인 KBS2 ‘여러분 고맙습니다. 송해’에서는 ‘내 인생 딩동댕’ 등을 부르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최장수, 최고령으로 진행한 ‘전국노래자랑’은 1988년 5월부터 약 35년간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지난 4월 95세 현역 MC로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송해는 먼저 작고한 부인 석옥이 여사의 고향인 대구 달성군에 함께 묻히고 싶다는 바람을 생전 밝혔다. 이에 달성군은 송해공원을 조성했고 지난해 12월 송해 기념관이 개관했다.
 
유족으로는 두 딸이 있다. 부인은 2018년에, 장남은 1994년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했다.
 
한편 장례는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3호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10일이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