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18년前 추억 소환 "월급 80% 저축하며 살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5:57

이지수 기자
오정연

오정연

 
방송인 오정연이 18년 전 사진을 공개하며 추억에 젖었다.
 
 
오정연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04년 첫 직장 출근 첫 날! 그때도 설렜는데 오늘 방송하면서도 나, 설렜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싸이월드에서 찾은 과거 자신의 사진을 첨부했다.
 
 
이어 오정연은 "22살 지금 생각하면 참 많이 어렸던 나. 공채 합격의 벅찬 마음도 잠시, 목표와 계획 세우기에 바빴던 머릿 속"이라며 "18년이 지난 지금 돌이켜보니 18년이 지난 지금 돌이켜보니 나 자신을 챙기기도 힘들었던 잠깐의 시기에 1은 100% 온전히 실천하지 못한 적이 두어 번 있었던 것 같기도"라고 밝혔다.  
 
 
오정연은 "하지만 이제껏 한 번도 빠짐없이 지켜왔고, 현재는 목표를 상향조정해서 80% 이상 저축(or재테크)하며 살고 있다"고 절약하며 살아온 삶을 털어놨다.
 
 
오정연

오정연

 
오정연은 "하고 싶은 거, 먹고 싶은 거, 가고 싶은 거 참으며 꿋꿋이 목표를 지켜온 20대~30대 중반까지의 나 스스로에게 이젠 참 대견했다고 말해줄 수 있어"라며 "올해 40이 되어 새로운 목표가 생겼다. 내 주위를 가볍게 하는 것"이라고 새 목표를 다짐했다.
 
 
오정연은 "인생 중반부에 접어드니 이제야 내가 나를 조금 잘 알 것만 같다. 내가 좋아하는 것도 알고, 내가 꺼리는 것도 비로소 잘 안다. 나의 장단점이나 성향도 객관적으로 파악된다"라며 "그동안 의무라는 미명하에 알게 모르게 스스로를 짐 지우고 있던 것들에서 벗어나 온전히 자유로운 내가 되기. 언제라도 훌훌 털고 어디든 움직일 수 있는"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정연은 최근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