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신곡 ‘달려라 방탄’ 방송 부적격 판정…“비속어 사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6:22

이세빈 기자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의 신곡 일부가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8일 KBS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가요 심의 결과에 따르면 KBS는 방탄소년단의 신보 ‘프루프’(Proof) 수록곡 ‘달려라 방탄’과 ‘본 싱어’(Born Singer)에 대해 방송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방탄소년단 측은 ‘포 유스’(For Youth), ‘달려라 방탄’, ‘옛 투 컴’(Yet To Come), ‘본 싱어’ 총 4곡을 심의 대상으로 제출했다. 그러나 4곡 중 타이틀곡 ‘옛 투 컴’만이 적격 판정을 받았다.
 
‘포 유스’는 초반 30초 공연장 효과음 노래 가사 미첨부로 심의 적부 판정에서 보류됐으며, ‘달려라 방탄’과 ‘본 싱어’는 욕설, 비속어, 저속한 표현이 사용된 가사로 부적격 판정을 받게 됐다.
 
‘프루프’는 오는 10일 오후 1시에 발매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