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쭐내러 왔습니다2’, 코로나19로 빚 늘었지만 가격 유지 중인 돈파스 집 소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7:59 수정 2022.06.08 18:00

김다은 기자
사진=IHQ 제공

사진=IHQ 제공

코로나19로 빚이 늘었음에도 장사 철칙을 지키고자 가격을 유지 중인 가게가 공개된다.  
 
오는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IHQ 예능 프로그램 ‘쭐내러 왔습니다2’에서는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에 위치한 한 돈파스(돈가스 파스타) 맛집에서 돈쭐(돈으로 혼쭐) 작전을 펼치는 먹피아 조직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의뢰인은 언니, 형부가 운영 중인 가게의 돈쭐을 요청한다. 제작진을 다큐멘터리 촬영팀으로 알고 있는 사장님은 “코로나19로 인해 빚이 많이 늘었다. 역대 최악이었다”면서도 소신을 지키기 위해 몇 년 전 가격을 유지 중이라고 밝힌다.  
 
먹피아 조직은 이를 듣고 120분 동안 70만원 매출을 목표로 잡는다. 이 가운데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 선수가 등장한다.  
 
김보름은 앞서 ‘돈쭐내러 왔습니다2’에 출연했던 빙상부 후배들을 언급하며 “설욕전을 해보려고 나왔다. 돈가스를 자주 먹는데, 일주일에 3번 정도 먹는다”고 말한다.
 
이영자는 김보름의 허리를 보고 “허리 사이즈가 22인치인가”라고 묻고 김보름은 “그 정도는 아니고 23인치 정도인 것 같다”고 답해 “그게 그거다”라는 원성을 샀다는 후문이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