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위크]웨이브, 2022년 첫 공포영화 ‘서울괴담’ 오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09:00 수정 2022.06.07 22:19

이현아 기자
사진=웨이브 제공

사진=웨이브 제공

웨이브가 2022년 첫 공포영화 ‘서울괴담’을 독점 오픈했다.

‘서울괴담’은 10개의 현실 밀착 괴담을 다룬 옴니버스 공포영화다. 월정액 서비스를 통해 만날 수 있는 ‘서울괴담’은 서울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괴담들을 소재로 복수, 욕망, 저주에서 시작된 죽음보다 더한 공포를 선사하는 10개의 괴이한 에피소드를 다뤘다.
 
골든차일드 봉재현, 우주소녀 설아&엑시, 몬스타엑스 셔누, 오마이걸 아린, 비투비 이민혁, 더보이즈 주학년 등 정상급 아이돌이 만나 각 에피소드 별로 오컬트, 좀비, 고어, 크리처 등 폭넓은 호러 장르를 보여준다.
 
‘서울괴담’은 극장 개봉 당일 좌석 판매율 1위, 전체 박스오피스 3위를 기록하며 거리두기로 침체된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기도 했다.
 
지난해 웨이브가 독점 제공한 ‘미션 파서블’, ‘내가 죽던 날’, ‘조제’, ‘꽃다발 같은 사랑을 했다’ 등이 공개 직후 웨이브 영화 부문 5위 내에 들며 인기를 증명한 바 있어, OTT 흥행이 기대되는 작품이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