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마녀2' 서은수 "박훈정 감독, 첫만남에 '잘생겼네?' 신선한 반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1:54

조연경 기자
서은수가 '마녀' 시리즈에 대한 애정과 함께 두 번째 시리즈 합류 소감을 전했다.
 
영화 '마녀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2'·박훈정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서은수는 8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촬영 내내 애정이 컸던 작품이라 개봉을 하고, 관객들을 직접 만날 수 있다는 자체만으로 굉장히 벅차다"고 운을 뗐다. 
 
'마녀2' 합류에 대해서는 "'마녀2'라는 작품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알고 있었는데, 그 때 마침 감독님에게 연락이 왔다. '미팅을 하고 싶다'고 하시길래 무슨 역할인지도 모르고 감독님을 만났다. 사실 나와 이미지가 비슷한 캐릭터를 할 줄 알고 청순하고 여성스럽게 하고 갔는데, '잘생겼는데? 잘생겼네?' 하시더라"며 웃더니 "그리고 나서 대본을 받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대본을 받고 재미있으면 연락 달라'고 하시길래 몇 시간 만에 다 읽고 충격을 받았다. 너무 재미있더라. 그래서 감독님께 '제주도에 장기 숙박 하고 싶습니다'라고 답을 보냈다"며 "그 때까지도 어떤 역할인지 정확히 안 정해진 상태라 기다리고 있었는데 감독님이 '너 영어를 할 줄 아니?' 물어 보셔서 '잘 못합니다'라고 했더니 '조현을 해라'라고 하셨다. 그렇게 조현이 됐다"고 덧붙였다.
 
"역할 안 정해졌는데도 참여하고 싶었냐"고 묻자 "감독님의 작품을 워낙 다 좋아했고 '마녀'도 굉장히 좋아했다. 그저 참여라도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어떤 작품이든, 캐릭터든 하고 싶었다"고 진심을 표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다. 그간 브라운관에서 활발히 활동해 온 서은수는 이번 작품에서 소녀를 제거하기 위해 나선 본사 요원 조현 역을 맡아 강렬한 눈빛과 파워풀한 액션, 거친 입담까지 파격 변신에 도전, 새롭게 눈도장을 찍는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사진=하이스토리 디앤씨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