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브로커' 송강호 "칸 수상 영광이지만…변함 없을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4:57 수정 2022.06.08 15:02

김선우 기자
 
 
배우 송강호가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8일 영화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개봉한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송강호는 '브로커'로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송강호는 "너무나 큰 상을 받아서 영광이다. 잊지 못할 순간을 '브로커' 팀과와 함께여서 더 좋았다. 우리 작품은 아니어도 박찬욱 감독님도 계시고 박해일 씨도 계셔서 두루두루 행복했던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서 "영화는 상을 받기 위함이 아니고 좋은 작품으로 관객들과 소통하고 싶은 목표가 유일한 목표다. 그 과정 안에 작품 열심히 하고 좋은 작품으로서 인정을 받고 해서 영화제도 출품이 되고, 그러다가 수상도 하게 되는 과정"이라며 "너무 기쁘고 영광스럽지만 이게 목표가 될 순 없다. 앞으로도 마찬가지다. 그 전도 그랬다. 이후가 달라질건 없다"고 말했다.
 
또 "수상소감 때 내가 마지막으로 마이크에 대고 한 이야기는 '한국 관객들에 대한 영광을 바친다'였는데 다시금 말씀드린다. 늘 주시해주시고 격려해주시고 질책도 해주시는 영화 팬 분들께 이 영광과 기쁨을 바친다. 앞으로도 난 변함 없이 칸 수상 이전이든 이후든 변함없는 송강호의 모습 보여드리라 약속 드린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송강호는 "관객들에게 이 작품을 소개하는 거 자체가 잊지 못할거 같다. 관객이 얼마 들고 이런 개념보다는 우리 강동원, 이지은, 배두나, 이주영 씨를 비롯해 수많은 보석과 같은 배우들, 최고의 스태프,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까지 이런 분들과의 함께 했다. 위대한 예술가들과의 공동으로 협업했던게 큰 의미로 남을 거 같다"고 덧붙였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사진=써브라임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