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고 속 순항하는 노태문 갤럭시, GOS 낙인은 자체 AP로 지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07:00 수정 2022.06.08 13:15

정길준 기자

자체 AP 개발 TF 구성
갤럭시 전용 두뇌 나오나
위기 대응 내부 진단도
다행히 갤S22 초기 실적 준수
"경쟁력 제고 전략 절실"

 
연초부터 GOS(게임 최적화 서비스) 논란으로 뭇매를 맞았던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우려를 딛고 순항하는 모습이다. 노태문 MX(모바일 경험)사업부장의 원가 절감 전략이 일부 소비자의 원성을 사기도 했지만 전작보다 우수한 성적표를 받아들며 위기를 면했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그냥 지나칠 수는 없다는 게 내부의 목소리다. 경쟁사와 기술 격차를 벌리지 않으면 지금의 입지도 위태롭다는 판단이다. 이에 회사는 자사 제품에 특화한 AP(중앙처리장치) 개발에 나서는 등 혁신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삼성도 애플처럼 전용 AP 제작 나서
 
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 전용 AP를 만드는 TF(태스크포스) 구성을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스마트폰 사업을 지휘하는 노태문 MX사업부장과 시스템 반도체 설계는 담당하는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이 조직을 이끌 전망이다.
 
TF 구성원은 1000명에 달하며, 상용화 목표 시기는 2025년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

 
이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AP의 경쟁력을 두고 시장의 의구심이 증폭된 데 따른 것이다.
 
올해 2월 출시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2'(이하 갤S22)는 최초 4나노 미세공정의 AP를 탑재했다고 홍보했지만, 막상 속을 들여다보니 GOS를 강제로 작동해 화질과 성능을 저하했다.
 
회사는 발열과 같은 안전사고를 막기 위한 조치라고 해명했지만, 100만원을 훌쩍 넘는 프리미엄 제품의 성능을 십분 활용할 수 없다는 불만이 터져 나왔다.
 
자체 AP를 탑재해 재미를 보고 있는 애플의 전략을 벤치마킹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삼성전자도 '엑시노스'를 직접 설계했지만 갤럭시뿐 아니라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 등에도 판매한다.
 
애플의 AP는 아이폰에만 들어가며 제품 특성에 맞게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통제한다. 다소 폐쇄적이라는 지적이 있지만 그만큼 성능은 안정적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관련 부서가 막 논의를 시작한 단계"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삼성전자는 향후 스마트폰 시장 위축에 대비해 지난달 내부 진단에 착수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압박, 공급망 이슈 등 대내외 리스크를 극복하기 위해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업부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내부 점검"이라며 "개발부터 품질, 마케팅 프로세스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이 '갤럭시S22' 시리즈를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이 '갤럭시S22' 시리즈를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GOS 논란에도 실적 개선 '안도의 한숨'
 
다행히 회사는 위기관리를 위한 시간을 벌었다. 올해 시작부터 잡음에 휩싸였지만 탄탄한 실적으로 우위를 확고히 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올해 4월 스마트폰 판매 현황을 보면, 갤S22 시리즈는 출시 초기 3개월 동안 전작인 '갤럭시S21' 시리즈를 5% 이상 앞질렀다.
 
한 자릿수 증가에 불과한 것처럼 보이지만, 집계 기간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10%가량 역성장한 것을 고려하면 선전했다.
 
미국에서는 GOS 이슈가 절정에 이르렀던 지난 3월 중순부터 전작 수준으로 판매가 감소했는데 4월 초 들어 일부 회복세를 나타냈다.
 
갤S22 울트라 모델이 시리즈의 흥행을 견인했다. 단종된 '갤럭시 노트'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S펜을 탑재해 생산적인 활동을 뒷받침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S22 시리즈가 초반 준수한 해외 실적을 기록했지만 GOS 이슈가 낳은 잠재적인 리스크는 분명 삼성이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았다"며 "프리미엄 시장에서 끊임없이 경쟁력을 이어가기 위한 전략이 더욱 요구되는 시점이다"고 말했다.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곳곳에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3% 작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규제 및 봉쇄 정책으로 중국 시장은 좀처럼 깨어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현지 생산 공장 폐쇄와 물류비 상승 등 연쇄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글로벌 경기 불안이 확산하면서 소비 심리도 크게 위축했다. 미국 금리 인상과 달러화 강세로 인해 신흥시장 불확실성도 고조되고 있다.
 
다만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수석연구원은 "2분기를 기점으로 중국 경기 회복을 기대해볼 수 있는 상황"이라며 "삼성 주도로 하반기에 출시될 신규 폴더블폰들이 프리미엄 시장 수요를 촉발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