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혁신과 상생 방안 모색…제10회 유통산업주간 개막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1:32

안민구 기자
국내 유통산업의 혁신과 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행사인 '제10회 유통산업주간'이 개막했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유통산업연합회 주최로 이날부터 10일까지 사흘간 강남 코엑스에서 제10회 유통산업주간 행사가 열린다.
 
주요 행사로는 유통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디지털 유통대전', 대·중소 유통의 상생발전을 모색하는 '디지털유통 상생발전 라운지', 유통혁신 기업을 발굴하기 위한 'E-커머스 피칭페스타', 유통산업의 미래를 논의하는 '전문가 콘퍼런스' 등이 개최된다.
 
디지털 유통대전에서는 쿠팡·SSG닷컴 등 75개 주요 유통사가 250개 부스를 마련해 현장에서 적용 중인 물류 인프라와 친환경 콜드체인(저온유통) 배송서비스 등 첨단기술을 전시한다.
 
9일에는 디지털 유통 시대의 새로운 상생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민·관이 함께하는 '디지털유통 상생발전 라운지' 행사가 개최된다. 상생발전 라운지에서는 풀필먼트 구축 등 중소유통 업계의 온라인 유통 역량 강화를 위한 정부지원 프로그램 소개와 '유통산업의 상생발전'을 주제로 전문가 세미나 및 대·중소유통 상생협력 우수사례에 관한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10일 열리는 E-커머스피칭페스타에서는 본선에 진출한 10개 기업이 유통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리테일 기술을 발표한다. 3개 우수팀에는 산업부 장관상, 혁신상, 넥스트상이 수여된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개막식 축사를 통해 "정부는 디지털 표준상품 정보 구축, 유통 전문인력 양성 등을 통해 기업의 혁신 노력을 뒷받침하는 한편 포항, 부천, 창원 등 3개 지역에 구축 중인 중소유통 풀필먼트 센터의 확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