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 조리 뚝딱' 삼성 비스포크 큐커, 누적 판매 10만대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3:58 수정 2022.06.08 13:58

정길준 기자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대치동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본점에서 '비스포크 큐커'를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대치동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본점에서 '비스포크 큐커'를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간편식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가 누적 판매량 10만대를 찍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7월 국내 시장에 출시한 비스포크 큐커가 지난달 말까지 10만대 넘게 팔렸다고 8일 밝혔다. 우리나라에서만 하루에 320대 이상 팔린 셈이다.
 
비스포크 큐커는 전자레인지·그릴·에어프라이어·토스터 기능을 모두 구현한 조리기기다.
 
최대 4가지 요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멀티쿡' 기능을 갖췄다.
 
또 밀키트와 간편식 뒷면의 바코드를 스마트폰의 '스마트싱스 쿠킹' 앱으로 스캔하면 최적의 조리값을 알아서 설정하는 '스캔쿡'을 지원한다.
 
비스포크 큐커의 인기 요인은 밀키트·간편식 전문 업체와 유명 레스토랑·호텔 등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업으로 집밥을 빠르고 쉽게 만드는 데 기여했기 때문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특히 30~40대 소비자와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정을 중심으로 호응이 높다.
 
삼성전자가 삼성카드와 손잡고 선보인 간편식 정기쇼핑 약정 서비스 '삼성카드 마이 큐커 플랜'은 소비자들의 초기 구매 비용 부담을 낮추는 데 한몫했다.
 
마이 큐커 플랜은 파트너 식품사 직영몰에서 매달 일정 금액 이상의 식재료를 구매하면 비스포크 큐커를 대폭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삼성전자는 이달 초부터 롯데푸드·설로인·동원홈푸드 미트큐·예술소·삼진어묵 등 5개 업체가 추가로 참여해 현재 총 18개 업체와 협업 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향후에도 협업 대상 업체와 전용 메뉴를 꾸준히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