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국가 기간망에 양자암호기술 적용…"현존 기술로 해킹 불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14:54

정길준 기자
SK브로드밴드 관계자가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서 열린 '국가 융합망 양자암호 세미나'에서 양자암호기술 적용 성과를 발표하는 모습. SK브로드밴드 제공

SK브로드밴드 관계자가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에서 열린 '국가 융합망 양자암호 세미나'에서 양자암호기술 적용 성과를 발표하는 모습. SK브로드밴드 제공

 
SK브로드밴드가 SK그룹 차원의 기술력을 총동원해 국가 기간망에 도청 및 해킹 위험을 차단하는 양자암호기술을 도입했다.
 
SK브로드밴드는 8일 "세계 최초로 국가 기간통신망에 양자암호기술을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 암호기술은 연산 능력이 대폭 향상된 양자컴퓨터의 등장으로 해킹 가능성이 커졌다. 이에 반해 양자암호통신은 불확정성·복제 불가와 같은 빛의 양자적 성질을 이용하기 때문에 현존하는 해킹 기술로는 뚫을 수 없는 강력한 보안을 자랑한다.
 
SK브로드밴드는 국내 최장인 총 800km에 달하는 국가 기간통신망에 양자암호기술을 녹인다. 이달 말 최종 완료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민간 대부분의 양자암호망은 구간당 30~70㎞에 불과했다. 중계 기술의 한계로 대규모 양자암호망 구성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SK브로드밴드는 국가 융합망 각 구간을 30여개 양자 중계기로 손실 없이 연결하는 기술을 개발해 이를 극복했다.
 
이번 국가 융합망 구축 과정에서 T-SDN(전송망 소프트웨어 정의망)과 같은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적용하고, 설계 초기부터 단계별 확장성을 고려해 백본망과 액세스망을 최대한 분리했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해당 국가 융합망은 중간에 양자키 분배기(QKD)를 추가하는 것만으로 양자암호 서비스 구간을 쉽게 구성할 수 있어 확장성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는 물론 유럽에서도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으며 이 중 몇 개 국가와는 이미 필요한 협력을 진행 중이다"고 덧붙였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