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승장]수베로 감독 "타자들 포기하지 않고 집중력 발휘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22:37

차승윤 기자
한화 이글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한화 이글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타자들이 포기하지 않고 집중력을 발휘해 이길 수 있었다."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이글스 감독이 기회를 놓치지 않은 타자들의 활약을 칭찬했다.
 
한화는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시즌 KBO리그 정규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5-1로 승리했다.
 
초반 분위기는 두산 쪽으로 흘렀다. 두산은 선발 투수 최원준이 5이닝을 퍼펙트로 막았고 2회 말 박세혁의 적시타로 선취점도 가져갔다.
 
경기 분위기는 6회 급변했다. 한화는 6회 말 선두 타자 최재훈이 2루타로 최원준의 퍼펙트 행진을 깬 후 6안타를 집중해 4득점을 챙겨 승기를 가져갔다.
 
마운드는 선발 윤대경의 호투가 돋보였다. 윤대경은 두산에 선취점을 내줬지만, 그 이상 무너지지 않고 6이닝 3피안타 1사구 3탈삼진 1실점으로 2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고 시즌 3승을 챙겼다.
 
승장인 수베로 감독은 경기 후 "선발 투수 윤대경이 6이닝을 잘 막아줬다"며 "타자들도 5회까지 막혀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찬스에서 집중력을 발휘해 이길 수 있었다"고 전했다.
 
주중 시리즈를 1승 1패로 마친 한화와 두산은 목요일 맞대결을 이어간다. 한화는 올 시즌 가장 주목 받는 신인 투수 문동주가 첫 선발 등판을 치른다.
 
잠실=차승윤 기자 cha.seunyo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