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 오윤석 극적인 동점 그랜드슬램, KT-키움 무승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8 22:45

이형석 기자
연합뉴스

연합뉴스

KT 위즈와 키움 히어로즈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경기에서 양 팀은 연장 12회 접전 속에 5-5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초반 분위기는 키움이 주도했다.  
 
2회 말 키움 선두 타자 야시엘 푸이그가 상대 선발 소형준에게 내야 안타를 뽑아 출루했다. 후속 김혜성의 안타와 2사 후 이지영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가 이어졌다. 9번 타자 박주홍이 소형준에게 결승 2타점 적시타를 뽑았다. 3회에는 1사 1루에서 푸이그의 우중간 2루타 때 이정후가 3-1로 달아나는 추가 득점을 올렸다.  
 
키움은 4회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무사 만든 무사 만루에서 김준완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송성문이 홈을 밟았다. 이어 5회에는 김혜성이 선두 타자 안타로 출루해 소형준의 견제 실책과 폭투로 3루까지 진루했고, 김휘집의 내야 땅볼 때 여유 있게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KT 선발 투수 소형준은 이날 5이닝 10피안타 5실점(4자책)으로 부진했다. 반면 키움은 에릭 요키시가 6이닝 6피안타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1회 초 선두 타자 배정대를 볼넷, 후속 김민혁에게 기습번트 안타를 내줬지만 황재균을 병살타, 박병호를 내야 땅볼로 처리했다. 3회 1사 후 심우준에게 3루타를 맞았고 배정대의 깊숙한 희생플라이로 이날 유일한 실점을 했다.  
 
KT는 9회 초 극적인 동점에 성공했다. 선두 박병호가 바뀐 투수 장재영에게 안타, 후속 김준태가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키움은 마무리 이승호를 올렸지만, 강백호가 볼넷을 걸어나가면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대타 오윤석이 이승호의 초구 직구를 받아쳐 극적인 동점 만루 홈런으로 연결했다. 오윤석은 개인 통산 3호 만루 홈런을 기록했다.  
 
이후 연장전으로 접어든 경기는 3-3 무승부로 끝났다.
 
고척=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