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필수는 없다' 곽도원, 아내 한고은·동창 김태훈 사이 알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9 08:14

황소영 기자
'구필수는 없다'

'구필수는 없다'

'구필수는 없다' 한고은을 사이에 둔 남편 곽도원과 동창 김태훈의 미묘한 신경전이 시작됐다.

 
지난 8일 방송된 ENA 채널방영 '구필수는 없다' 11회에는 구필수(곽도원 분)가 아내 남성미(한고은 분)와 그녀의 동창 황은호(김태훈 분)의 관계를 알아챘다.
 
구필수와 부부싸움 후 가출한 남성미는 우연히 마주친 동창 황은호의 집으로 향했다. 헛헛한 속을 달래주는 황은호의 따뜻한 위로에 남성미의 마음 역시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했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감정이 혼란스러웠던 그녀는 급하게 자리를 떴고 길에서 아내를 찾아 헤매던 남편 구필수와 마주쳤다.  
 
여전히 구필수가 야속했지만 퉁명스러운 말 속에 담겨 있는 남편의 애정을 느낀 남성미는 황은호와의 시간을 잊고 일상으로 돌아갔다. 분노를 넘어선 상실의 반응까지 보이는 아내의 모습을 본 구필수는 다가올 후폭풍을 예상했지만 정석에게서 VC지니 스타트업 투자 서바이벌 면접 소식을 전해들으면서 그는 가족 일은 잊어버린 채 면접 준비에 몰두했다.
 
마침내 면접장에 들어선 구필수와 정석, '동네친구 24'의 멤버들은 '얼음마녀' 차유진(왕지원)을 마주했다. 앞으로의 발전 계획을 묻는 질문에 정석이 당황하는 사이 구필수는 특유의 여유 가득한 태도로 명쾌한 답변을 제시했다. 그의 답변을 들은 차유진의 입가에는 흥미롭다는 미소가 서려 '동네친구 24'의 면접 합격 가능성을 기대케 했다.
 
남성미 역시 아들 구준표(정동원)의 마음을 헤아려보기 위해 직접 발로 뛰었다. 환하게 웃는 구준표의 얼굴과 공책을 가득 메운 아들의 말 못할 고민을 본 남성미는 그간 아들의 상처에는 무심했던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며 생각에 잠겼다.
 
이어 직접 연습실을 찾은 남성미는 아들과 함께 연습을 하고 있는 조안나(김지영)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본 구준표는 엄마의 진심을 단단히 오해했고 남성미는 허탈한 심정으로 등을 돌렸다. '하고 싶은 걸 하려면 설득을 하라'는 조안나의 충고를 들은 구준표는 축 처진 엄마의 뒷모습을 보며 자신이 내뱉은 말을 후회했다.
 
엄마와의 관계를 풀 방법을 찾던 구준표는 정석을 찾아 조언을 구했다. 친형같은 정석의 다정한 이야기에 힘입어 구준표는 엄마를 만나 진심어린 사과를 했고 남성미도 "힙합을 아주 힙하게 했으면 좋겠어"라며 아들의 꿈을 응원하며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비로소 행복의 방법을 찾은 두 모자(母子)는 관계 회복에 성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구필수와 남성미 부부의 관계에는 거대한 폭풍이 찾아오고 있었다. 구필수가 아내 남성미와 동창 황은호의 관계를 알아챈 것. 단골 황은호의 첫사랑이 남성미라는 사실에 구필수는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 이게 말이 돼?”라며 심란함을 드러냈다. 그리고 때마침 구필수를 찾아온 황은호가 "잠깐 시간 괜찮으세요?"라며 독대를 요청, 11회가 막을 내렸다.
 
과연 구필수는 자신을 속인 아내 남성미와 동창 황은호를 두고 어떤 선택을 할지, 또 한 번 균열이 예고된 구필수 부부의 앞날은 어떻게 될지 '구필수는 없다' 12회가 기다려지고 있다.
 
'구필수는 없다' 12회는 오늘(9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NA 채널은 올레 tv 29번, Btv 40번, U플러스 tv 72번, 스카이라이프 1번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올레 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seezn에서도 본 방송에 이어 오후 10시 30분부터 '구필수는 없다'를 바로 만나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