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전현무 "제 패션 멘토=코쿤 선생님" 힙쟁이 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9 08:20

황소영 기자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방송인 전현무의 평생소원이 이뤄진다. 그가 패션 멘토로 꼽았던 코드 쿤스트가 집까지 방문해 '무무옷장' 심폐소생에 나선 것. 그가 지독했던 패션 잔혹사를 지우고 '힙쟁이'로 다시 태어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내일(1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코드 쿤스트의 전현무 가정 방문 현장이 공개된다.
 
전현무가 한껏 들뜬다. "제 패션의 멘토! 코쿤 선생님!"을 외치며 마치 신이라도 영접한 듯 홀린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기안84의 개인전 뒤풀이에서 코드 쿤스트에게 "'전현무 옷 잘 입네?' 소리 들어보는 것이 평생소원"이라는 취중진담을 들려줬던 상황.  
 
마침내 코드 쿤스트의 가정방문이 성사된다. '무지개 힙스터'이자 패셔니스타로 입었다 하면 SNS를 뜨겁게 달구는 그와 트렌드를 좇는 뱁새 '트민남' 전현무의 만남에 이목이 집중된다. 코드 쿤스트는 "인생이 언제나 순탄할 수만은 없다. 굴곡 한 번 맞이해보자"라는 각오를 다진다. 무무옷장의 문이 열림과 동시에 시청자들을 쉴 틈 없는 웃음 속으로 끌어당길 예정이다.
 
오래전부터 자신의 한계(?)를 시험하는 전현무 스타일링은 옷 좀 입는다 하는 무지개 회원들의 도전의식을 자극하며 각광받았다. 그러나 언제나 서로에게 상처만 남긴 새드 엔딩으로 귀결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바 있다. 코드 쿤스트가 패션 잔혹사의 굴레를 끊고 전현무의 환골탈태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기대를 높인다.
 
이때 코드 쿤스트가 희망의 빛 한줄기를 찾아낸다. 그러나 복병은 남는다. '현대인의 병폐'가 한 몸에 집약된 전현무의 체형이 옷태를 막아선 것. "어깨가 완전 말려 있다"라는 고백과 함께 아이돌 부럽지 않은 극세사 다리, 해시계처럼 치솟은 바스트 포인트까지 등장하자 코드 쿤스트가 참지 못하고 "망치 있어요?"를 외치며 수습에 나선다.  
 
전현무의 가슴 아픈 패션 짝사랑은 웃음을 자아낸다. "셀럽들이 입었던 걸 미친 듯이 달려가서 산다", "그러면 그 유행이 절단된다"라며 남다른 영향력으로 손만 댔다 하면 유행이 끝나버리는 안타까운 사연에 분위기는 점입가경으로 치닫는다. 과연 코드 쿤스트가 40여 년 묵은 패션에 대한 갈증을 해소시켜 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