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장깨기’ 이찬원, ‘진또배기’ 원곡자 아들과 듀엣 무대 펼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0 17:44

김다은 기자
사진=LG헬로비전 제공

사진=LG헬로비전 제공

이찬원이 ‘진또배기’ 원곡자의 아들과 만나 듀엣 무대를 펼쳤다.  
 
지난 9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 ‘장윤정의 도장깨기-전 국민 가수 만들기’에서 ‘도장패밀리’ 장윤정, 도경완, 장지원 밴드와 스페셜 수제자인 이찬원이 대전광역시를 방문해 지원자들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첫 번째 지원자는 이찬원이 ‘미스터트롯’에서 부른 ‘진또배기’ 원곡자 아들 이승환이었다. 이승환은 “아버지의 노래를 멋지게 소화해 세상에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아버지 노래를 부르는 그림이 슬퍼 보이면 안 돼요. 오히려 무대에서 기운 넘치게 잘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면서 ‘우리 아버지 잊지 말고, 아버지 노래 사랑해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보냈으면 좋겠어요”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전했다. 이찬원은 “아드님을 뵈니 감회가 새롭고 울컥하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이찬원은 이승환과 ‘진또배기’로 듀엣 무대를 펼쳤다.  
 
두 번째 지원자로 트로트 장르에 도전하고 싶어하는 옛날 노래 애호가 송주영이 등장한 가운데, 장윤정은 “어떻게 부를지 예상이 가”라며 송주영과의 대화만으로 문제점을 파악하는가 하면, 비음을 빼고 가성을 넣으라는 코치를 선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이찬원은 “너무 신기한데. 지원자 자리에 한 번 앉아볼까”라며 ‘도장깨기’ 지원 의사를 표명했다. 장윤정의 코칭에 송주영은 “하면 되는구나, 이런 심리적인 부분을 어루만져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눈물을 터뜨렸다.  
 
마지막 지원자 김재수는 수준급 노래 실력으로 장윤정, 도경완, 이찬원을 놀라게 했다. 장윤정은 “립싱크인가 할 만큼 적당한 볼륨과 안정적인 음정을 지니셨다. 톤도 좋고 너무 잘하세요”라며 칭찬을 쏟아냈다. 정작 김재수는 수준급 노래 실력에도 불구하고 가사를 잊어버리는 실수로 가요제에서 단 한 번도 입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가사에 맞는 몸짓을 익혀 가사를 떠오르게 만드는 솔루션을 제안했고 김재수는 가사를 잊지 않고 완창에 성공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