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중앙은행 11년 만에 기준금리 인상 "7월 시작, 9월 재차 인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0 09:21

김두용 기자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 연합뉴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 연합뉴스

유럽중앙은행(ECB)이 11년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한다.  
 
ECB는 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7월에 0.25% 인상하고, 9월에도 재차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ECB는 이날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0%로 동결하고,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 역시 각각 -0.50%와 0.2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ECB는 지난 2016년 3월 기준금리를 0%로 낮춘 뒤 6년여째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통화정책방향에서 "7월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 인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9월에도 재차 기준금리를 인상할 계획"이라며 "중기 물가상승률 전망이 유지되거나 악화하면 더 큰 폭의 인상도 적절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금리 정상화 과정에 대해 "단지 한 걸음이 아닌 여행"이라면서 "불확실성이 큰 시절에는 점진주의가 아마도 적절하되 경로가 명확하고, 잘 확인되고, 우리가 어디로 향하는지 모두가 이해한다면 더욱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로존내 채권금리가 극과 극인 것과 관련해서는 "ECB는 균열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필요하면 새로운 도구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ECB는 "높은 물가상승률은 우리 모두에게 중대한 도전이다. 물가상승률이 중기적으로 목표치인 2%로 복귀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ECB는 이날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올해 6.8%, 2023년 3.5%, 2024년 2.1%로 상향 조정했다.
 
반면 실질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2.8%, 2023년 2.1%로 하향조정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