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현대차 생산 차질 지속, 일반직원 탁송 업무 투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0 15:47

김두용 기자
현대차 울산공장 앞에 모인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모습. 연합뉴스

현대차 울산공장 앞에 모인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모습. 연합뉴스

화물연대 총파업 여파로 현대차의 생산 차질이 계속되고 있다. 완성차를 외부 출고센터로 옮기는 탁송 차량들도 파업에 들어가면서 현대차의 일반 직원이 이 업무에 투입되는 촌극도 벌어지고 있다.  
 
 
현대차는 10일 울산공장 생산라인이 가동과 중단을 반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모든 차종 생산라인에서 차질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공장에 각종 부품을 이송하는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지난 8일 오후 2시부터 운송을 거부하면서 차질이 이어지고 있다.  
 
화물연대 울산본부는 10일 역시 운송 거부를 유지하고 현대차 명촌정문 등에서 선전전을 이어가며, 조합원 차량이 올 경우 돌려보내고 있다. 울산석유화학단지 4개 문에서도 화물연대 조합원들 선전전이 이어지고 있다. 석유화학업체들은 미리 재고를 확보했으나 파업이 나흘째 이어지면서 원료 수급 차질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울산경찰은 이번 총파업과 관련해 비조합원 차량 운송 방해 등 행위에 불안을 느끼는 화물차 운전자 요청이 있으면 에스코트를 지원해 물류를 돕고 있다.
 
또 경찰은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혐의 등으로 화물연대 울산본부 간부 40대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총파업 첫째 날인 지난 7일 남구 석유화학단지 4문 앞에서 조합원들이 왕복 4차선 도로를 점거하게 하고, 공단 안으로 진입하게 한 혐의다. 이 과정에서 대치 중이던 경찰관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법원은 증거 인멸을 우려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화물연대 울산본부 조합원들은 이날 울산 울주경찰서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고 "경찰이 A씨 등을 과잉 체포했다"고 주장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