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정승현 수비 실수’ 한국, 파라과이전서 0-1 전반 종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0 20:47 수정 2022.06.10 21:04

김영서 기자
선취골 허용하는 대한민국   (수원=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0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라과이의 경기. 미구엘 알미론의 선취골에 파라과이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2.6.10   sab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선취골 허용하는 대한민국 (수원=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0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 대 파라과이의 경기. 미구엘 알미론의 선취골에 파라과이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2.6.10 sab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표팀 수비 불안이 다시 한번 나타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파라과이와 6월 A매치 평가전에서 전반전을 0-1로 뒤진 채 끝났다. 대표팀은 이날 브라질, 칠레에 이어 6월 세 번째 A매치 평가전을 가졌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9위고, 파라과이는 50위다. 역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6전 2승 3무 1패로 앞선다.
 
벤투 감독은 4-1-3-2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는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가 나왔다. 2선에는 나상호, 황인범(이상 FC서울) 권창훈(김천 상무)가 나왔다. 부상으로 소집 해제된 정우영(알 사드) 대신 백승호(전북 현대)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백에는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현대) 정승현(김천) 김문환(전북)이 나섰고, 조현우(울산)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한국은 전반 23분 선제 실점했다. 중원에서 이어진 파라과이의 침투 패스를 정승현이 잡아 끊어내는 듯했다. 하지만 정승현은 터치라인으로 공을 빼지 않고 컨트롤하려다 미구엘 알미론(뉴캐슬)에게 공을 뺏겼다. 공을 획득한 알미론은 날카로운 왼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골키퍼 조현우는 손 쓸 틈 없이 가만히 얼어붙었다.
 
한국은 두 차례 동점 기회를 잡았다. 전반 39분 파라과이 진영에서 혼전 상황이 발생했고 그 사이에 공을 얻어낸 김진수가 몸을 돌면서 왼발 슛으로 골네트를 갈랐으나 오프사이드 선언이 됐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김진수가 시도한 헤딩 슛이 골대를 강타했다.
 
수원=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