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제, 과도하게 꺾인 허리에 갈비뼈까지? 기묘한 드레스 자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2 08:44

이지수 기자
 
엘르 코리아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로제의 프랑스 행사장 참석 모습.

엘르 코리아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로제의 프랑스 행사장 참석 모습.

엘르 코리아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로제의 프랑스 행사장 참석 모습.

엘르 코리아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로제의 프랑스 행사장 참석 모습.

 
블랙핑크 로제의 파격 드레스가 연일 화제다. 
 
엘르 코리아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지난 11일 로제의 프랑스 행사장 사진이 올려와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엘르 측은 "티파니가 하우스의 아름다운 보석과 장인정신, 그리고 창조성을 조명하며 아카이브 속 400여 점의 작품을 공개하는 ‘비전 & 버추오시티 (Vision & Virtuosity)’ 전시를 영국 런던 사치 갤러리에서 열었습니다. 이를 축하하는 오프닝 이벤트가 현지 시간 9일에 개최됐습니다. 하우스의 앰버서더인 블랙핑크 로제부터 영화 '원더우먼'의 주인공 갤 가돗(중략) 등의 셀럽들이 티파니 주얼리를 착용하고 티파니 블루 카펫에 올랐죠. 마크 론슨의 환상적인 디제잉과 함께 뜨겁게 달아올랐던 전시회 오프닝 이벤트의 비하인드씬을 공개합니다"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해당 사진에서 로제는 허리 부분이 파인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백발에 가까운 블론드 헤어 스타일을 선보여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겼다. 다만 허리를 비튼 상태에서 허리 부분이 절개된 드레스를 입다 보니, 상반신이 과도하게 뒤틀어져 보여 팬들의 '호불호'가 갈렸다. 실제로 연예 커뮤니티 더쿠 등에서는 "볼수록 이상한 드레스네", "기묘한 포즈 같다", "로제도 못 살린 드레스", "로제 얼굴은 예쁘네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