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구의 신’ 박서진 ‘전국노래자랑’에서 故송해 추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2 14:50

정진영 기자
사진=KBS1 제공

사진=KBS1 제공

가수 박서진이 최근 세상을 떠난 고(故) 송해를 추모했다.

 
박서진은 12일 오전 방송된 KBS1 ‘전국노래자랑’ 특집 ‘송해를 기억하며’에 출연해 눈물의 무대를 꾸몄다.
 
이날 ‘전국노래자랑’은 34년 동안 MC로 프로그램을 지켜왔던 송해를 후배 가수들이 추모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박서진은 13살이었던 지난 2008년 ‘전국노래자랑’ 경남 진주시 편에 나온 특별한 인연으로 이번 방송에 함께하게 됐다.
 
박서진은 “‘전국노래자랑’ 출연자로 송해 선생님을 처음 됐다. 예선에서 두 번이나 떨어져 자신감이 많이 낮아져 있었는데 송해 선생님이 직접 대기실에 찾아와서 친할아버지처럼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며 송해와 잊지 못할 특별한 추억을 공개했다.
 
이어 박서진은 고 송해의 ‘딴따라’를 열창하며 감정에 북받친 듯 슬픔의 눈물을 흘렸다. 노래를 끝마친 후에도 박서진은 흐르는 눈물을 감추지 못한 채 국민 MC이자 영원한 코미디언 송해를 추모했다.
 
또 박서진은 “선생님을 촬영장에서만 뵙는데 2시간 촬영을 하면서 한 번도 앉지 않으셨다”며 “특히 촬영 전날 미리 촬영지에 온다는 말씀을 듣고 굉장히 놀랐고 존경스럽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고인이 된 송해를 그리워했다.  
 
정진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