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가전, 미 소비자 신뢰도 최고 평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2 16:54 수정 2022.06.12 17:26

정길준 기자
LG전자 모델들이 트롬 세탁기·건조기를 소개하는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 모델들이 트롬 세탁기·건조기를 소개하는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 가전이 미국 소비자들 사이에서 가장 신뢰를 받는 제품으로 꼽혔다.
 
12일 미 소비자 매체 컨슈머리포트는 '올해의 가전 브랜드 신뢰성 평가'에서 LG전자가 종합 가전 업체 중 가장 높은 76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29개 가전업체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세탁기·건조기·냉장고·식기세척기·전기레인지·가스레인지·쿡 톱·월 오븐·후드 일체형 전자레인지 등 8개 제품군의 브랜드별 제품 신뢰도 수치를 취합해 순위를 매겼다. LG전자는 8개 제품군을 모두 생산하는 종합 가전 업체다.
 
전체 브랜드 순위에서는 세탁기·건조기만 만드는 미국 업체 스피드 퀸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LG전자는 세탁기와 건조기, 인덕션을 포함한 쿡 톱의 신뢰성에서 최고인 '탁월' 등급을 받았다.
 
또 냉장고와 전기·가스레인지, 월 오븐, 후드 일체형 전자레인지 부문에서는 '매우 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삼성전자는 LG전자에 크게 뒤처진 23위에 만족해야 했다.
 
식기세척기와 후드 일체형 전자레인지는 밑에서 두 번째인 '보통' 등급을 받았다. 바로 윗 단계인 '우수' 등급을 받은 제품은 전기·전자레인지와 쿡 톱, 세탁기다.
 
컨슈머리포트 브랜드 신뢰도 평가. 홈페이지 캡처

컨슈머리포트 브랜드 신뢰도 평가. 홈페이지 캡처

 
이번 조사는 2011∼2021년 컨슈머리포트 회원들이 구매한 약 67만개의 가전을 대상으로 5년 동안 고장률 등을 조사해 브랜드별 신뢰성을 측정한 것이다.
 
컨슈머리포트는 새로 구매한 제품이 5년 안에 고장 날 가능성을 기준으로 가전제품의 신뢰성을 탁월·매우 우수·우수·보통·미흡 등 5단계로 분류한다.
 
등급이 높을수록 제품의 내구성이 좋고 오랜 시간 고장 없이 쓸 수 있다는 의미다. 상위 23개 브랜드 중 미흡 등급을 받은 곳은 없었다.
 
LG전자의 프리미엄 빌트인 브랜드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70점으로 전체 브랜드 순위에서 지난해보다 3계단 오른 5위에 안착했다.
 
월풀의 서브 브랜드 로퍼와 주방 가전 브랜드 서브제로앤드울프가 각각 3위, 4위에 올랐다. 둘 다 미국 브랜드다.
 
종합 가전 브랜드 중에서는 제너럴일렉트릭이 8위, 보쉬가 9위, 켄모어와 월풀이 공동 11위를 기록했다.
 
정길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