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이상용 감독 “천만 돌파, 비현실적이라 실감 안 나…앞으로가 걱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3 11:35

이세빈 기자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상용 감독이 천만 관객을 돌파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범죄도시2’를 연출한 이상용 감독은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천만 관객 돌파에 대한 얼떨떨한 마음을 전했다.
 
이상용 감독에게 ‘범죄도시2’는 상업영화 데뷔작이자 첫 천만 관객 돌파 작품이다. 이상용 감독은 “천만 관객 돌파를 가능하게 해준 관객들에게 감사 말씀드리고 싶다. 비현실적이라 실감이 나지 않는다. 주변에서 축하 인사를 많이 받기는 했는데 나에게는 다음 시리즈가 남아있기 때문에 들뜨지 않으려 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천만 관객 돌파 소식을 들었을 당시 ‘범죄도시3’ 오디션을 보고 있었다는 이상용 감독, 그는 “배우들에게서 축하 문자를 많이 받았다. 스태프들도 많이 축하해줘서 고마웠다”며 “3년 넘도록 많이 기다리기도 했고, 고생도 했기 때문에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어서 기분 좋은 하루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솔직하게 겁이 많이 난다. 다음에는 얼마나 잘해야 하나 걱정도 된다. 감사한 마음은 많이 있는데 앞으로가 더 걱정이다. 마냥 좋을 수많은 없는 것 같다”며 부담감을 털어놨다.
 
팬데믹 이후 천만 관객 달성이 어떤 의미인 것 같냐는 질문에 이상용 감독은 “관객들이 극장을 많이 찾아준 부분이 또 다른 기쁨인 것 같다. 코로나19로 극장이 많이 침체되기도 했고, 예전만큼 많이 투자되지 않는다는 것도 알고 있다. 이번 기회로 아직 개봉하지 못한 영화들도 빨리 개봉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지난 11일 천만 관객을 동원하며 대한민국 영화 사상 역대 28번째이자, 팬데믹 이후 최초 천만 영화, 역대 20번째 천만 한국 영화가 됐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